실시간 뉴스



추미애 "이재명, 나한테 '선거 과열되니 순리대로 하자'고 언급"


"이 대표와 미리 여러차례 얘기 나눠"
"다른 후보들에게는 '왜 나가시지"'라고 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국회의장 당내 선거 출마선언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4.05.08. [사진=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국회의장 당내 선거 출마선언 기자회견 하고 있다. 2024.05.08.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13일 국회의장 선거와 관련해 "저한테 이재명 대표가 '국민적 관심이 있는 의장 선거가 있었나, 순리대로 자연스럽게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치열해진 의장 선거를 중재하기 위해 당내 최다선이자 연장자인 추 당선인에게 힘을 실은 것으로 보인다.

추 당선인은 이날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대표와 미리미리 여러 차례 깊이 (의장 선출 관련) 얘기를 나눴고, '공연히 과열되다 보니 우려가 많은 것 같고 잘 좀 해주면 좋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타 후보에게도 비슷한 취지로 말한 것 아닌가'라는 진행자의 지적에는 "저에게만 이렇게 말했고, 다른 후보들한텐 이렇게 이야기를 안 했다고 한다"며 "다른 후보한테는 '왜 나가시지?' 그러면서 (제 의장 출마 결심을 듣고) 고개를 끄덕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박찬대 원내대표의 물밑 조율설에 대해선 "박 원내대표가 전면에 나섰다기보다는 제 짐작으로는 조정식 의원을 도왔던 분들과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며 "박 원내대표는 3선인데, 3선 원내대표가 5선에 직접 말하긴 어렵지 않았겠나"라고 선을 그었다.

국회의장 후보였던 6선 조 의원은 전날(12일) 후보직 사퇴와 함께 추 당선인 지지를 선언했다. '친명'(친이재명) 좌장인 정성호 의원도 불출마를 선언했다.

조 의원은 추 당선인과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추 후보와 함께 만나 이번 22대 국회가 총선 민의를 구현하는 민주당이 주도하는 개혁 국회가 돼야 한다는 점에서 서로 깊이 공감했다"며 "추 후보가 저와 함께 최다선이지만 연장자라는 점을 존중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개혁 국회를 만들어 내고 민생 국회로 흔들림 없이 나아가야 하는 만큼, 하나 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민주당의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더욱 열심히 헌신하겠다"고 했다.

이로써 민주당 국회의장 경선은 6선 추 당선인과 5선 우원식 의원 간 2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그러나 우 의원은 이들의 단일화에 "결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나누듯이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그는 "선수는 단지 관례일 뿐 지금 중요한 것은 성과 내는 국회를 만들 적임자가 누구냐"며 "원내대표 경험과 역량을 갖춘 후보인 제가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하고 나왔다"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추미애 "이재명, 나한테 '선거 과열되니 순리대로 하자'고 언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