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케이뱅크 1분기 순익 507억원…분기 최대 실적


80만명 신규 유입·아담대 1조 증가해 이자익 증가
담보대출 확대·신용평가 고도화로 충당금 감소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케이뱅크가 올해 1분기에 50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104억원 대비 5배가량 늘었다. 분기 최대 실적이다.

13일 케이뱅크는 "80만명의 신규 고객이 몰리고 영업 저변이 커졌다"며 "수신과 여신 모두 균형 잡힌 성장을 이어간 것이 분기 최대 실적의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본사. [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 본사. [사진=케이뱅크]

올해 1분기 말 기준 케이뱅크 고객은 1033만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80만명이 늘었다. 지난 2021년 2분기 이후 단일 분기로 가장 많은 인원이 유입됐다.

수신과 여신 잔액은 각각 23조9700억원, 14조7600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 대비 각각 25.7%, 6.6%씩 증가했다.

케이뱅크는 △경쟁력 있는 금리 △상품 혜택 강화 △시장을 선도하는 프로모션 등으로 수신 잔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출시한 생활통장은 5개월 만인 올해 1월 100만좌를 넘었다. 파킹통장 플러스박스는 지난해 11월 한도를 3억원에서 10억원으로 늘린 뒤, 대중부유층(금융자산 1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의 여유자금이 몰렸다.

여신은 담보대출 등 안전자산 중심으로 성장했다. 1분기 아파트담보대출 잔액과 전세대출 잔액은 각각 1조원, 3000억원씩 늘었다. 아담대는 전체 신규 대출 중 67%가 대환 대출로 시행됐다. 케이뱅크의 담보대출 비중은 올해 1분기 말 45%로 지난해 말 40%에서 5%포인트(p) 커졌다.

올해 1분기 충당금 적립액은 484억원으로 전년 동기 602억원 대비 19.7% 줄었다. 담보대출 비중이 커지고 신용평가 모형을 고도화한 영향이다.

이자 이익은 고객 기반 확대에 힘입어 135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1029억원 대비 31.9%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81억원 대비 두 배가량 증가한 157억원을 기록했다. 증권사 계좌 개설(NH투자· 미래에셋·삼성·KB·한국투자·하나)이 전년 동기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고 운용 수익이 늘어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최우형 은행장은 "다양한 고객 혜택과 금리 경쟁력을 고객에게 인정받은 것이 분기 최대 실적으로 이어졌다"며 "올해는 생활과 투자 영역의 서비스 차별화로 고객 기반을 더 확대하고, 중·저신용자 대출 등 상생 금융 실천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케이뱅크 1분기 순익 507억원…분기 최대 실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