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하루 평균 승객 4만명 넘었다”


지난 4월 한 달간 일 평균 4만82명 탑승…2013년 개통 이래 최고

[아이뉴스24 정재수 기자] 경기 용인특례시는 용인경전철이 올해 1월 누적 승객 1억명을 돌파한 데 이어 지난 4월 하루 평균 승객 수 4만명을 넘어 개통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2013년 용인경전철 개통 당시 하루 평균 8747명이던 승객 수가 11년 만에 4만82명으로 4배를 넘어선 것이다.

시는 하루 평균 승객 증가 이유를 역북지구와 고림지구 등 경전철 역 주변에 건설된 대규모 공동주택단지의 입주가 이어지면서 출퇴근 또는 통학에 이용하는 시민들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다양한 지역 축제와 행사가 열리며 관광객들의 경전철 이용도 늘어난 것으로 내다봤다.

용인경전철 시청·용인대역 역사 전경. [사진=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시청·용인대역 역사 전경. [사진=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하루 평균 이용의 3만명을 넘어선 것은 2018년으로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이용률이 오르내리다가 6년 만에 4만명대로 올라섰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해 4월 용인경전철 새 관리운영사로 다원시스㈜ 등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용인에버라인운영㈜과 ‘용인경량전철 운영 및 유지관리 계약’을 맺었다. 관리운영 계약기간은 오는 2033년 7월 말까지 10년이다.

용인시는 계약 당시 적극적으로 참여해 관리운영비 등 직·간접적으로 840억 원 규모의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안광대 시 도시철도과장은 “용인경전철이 110만 시민의 사랑을 받는 편리한 이동 수단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두고 시민이 신뢰할 수 있는 경전철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용인특례시, “용인경전철 하루 평균 승객 4만명 넘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