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생명·존엄 지켰다"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히어로즈' 11명 선정


소방청 추천 후보자 480여명 심사…"사회 영웅으로 기억될 것"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포스코청암재단은 지난해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하트세이버 11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김선욱(오른쪽 세번째)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상패 수여식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7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김선욱(오른쪽 세번째)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상패 수여식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재단은 지난 3월 소방청에서 추천받은 하트세이버 후보자 480여 명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최종 11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하트세이버는 소방청이 심폐소생술(CPR)과 심장충격기 사용 등 응급처치를 통해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가 온 환자를 소생시킨 사람에게 인증서와 하트세이버 배지를 수여하는 제도다.

김선욱 이사장은 이날 열린 상패·장학금 전달식에서 "위기의 이웃을 지나치지 않고 따뜻한 마음과 용기있는 행동으로 한 인간의 생명과 존엄이 지켜질 수 있었다"며 "여러분의 노력과 헌신은 결코 잊히지 않고 우리사회의 영웅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단은 2019년부터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 시민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왔으며 현재까지 총 97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생명·존엄 지켰다"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히어로즈' 11명 선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