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합격했나?' 사다리 타고 경남도청 침입해 임용 서류 훔친 30대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자신이 응시한 시험 합격 여부를 알기 위해 경남도청에 몰래 들어가 서류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신이 응시한 시험 합격 여부를 알기 위해 경남도청에 몰래 들어가 서류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자신이 응시한 시험 합격 여부를 알기 위해 경남도청에 몰래 들어가 서류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30일 창원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정윤택) 특수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30대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30일 오전 0시 40분쯤 미리 준비한 사다리를 타고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인사부서 사무실에 침입해 캐비닛 안에 있던 경남도 임기제 공무원 임용시험 시행계획서 등 서류 14가지를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범행 한 달 전 경남도청이 실시한 '제3회 전문경력관(나군) 창원시 비상 대비·화생방' 임용 시험에 응시한 수험생으로, 최종합격자 발표를 하루 앞두고 미리 합격 여부를 확인하려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A씨는 경남도청 건물 구조와 문서가 보관된 장소를 미리 염탐하는 등 범행을 계획했고, 사건 당일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창문 방충망을 뜯은 뒤 자신이 치른 시험과 관계없는 서류들까지 훔쳐 달아났다.

다행히 수사 과정에서 피해 문서들이 회수돼 제3자에게 유통되지는 않았다.

자신이 응시한 시험 합격 여부를 알기 위해 경남도청에 몰래 들어가 서류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창원지법. [사진=뉴시스]
자신이 응시한 시험 합격 여부를 알기 위해 경남도청에 몰래 들어가 서류를 훔쳐 달아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창원지법. [사진=뉴시스]

재판부는 "피해 문서가 유출될 경우 자칫 힘들게 준비한 수험생들 노력이 전부 수포가 될 위험성이 있었고 자기소개서를 포함해 개인 신상 정보가 공개될 수도 있었다"며 "실력을 키우기보다 비겁하게 다른 수험생들 응시원서를 커닝하려는 의도가 있었으며 범행으로 침해된 공익도 상당히 크다"고 판시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합격했나?' 사다리 타고 경남도청 침입해 임용 서류 훔친 30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