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석유화학·배터리 부진'…LG화학 1분기 영업익 전년比 67.1% 급감


차동석 CFO "3대 신성장동력 중심으로 사업 경쟁력 제고할 것"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석유화학 부문과 LG에너지솔루션의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LG화학의 1분기 실적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LG 트윈 타워 전경. [사진=LG]
LG 트윈 타워 전경. [사진=LG]

LG화학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1조6094억원, 영업이익 2646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18.7%, 67.1% 감소한 실적이다.

석유화학 부문과 배터리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이 약세를 보이면서 실적이 악화됐다. 석유화학부문은 지정학적 리스크에 따른 원료가 상승하면서 1분기 매출 4조4552억원, 영업손실 31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긍정적인 나프타 래깅(원재료 투입 시차) 효과와 비용절감 활동 등을 지속해 전분기 대비 적자폭을 줄였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6조1287억원, 영업이익 1573억원을 달성했다. 전략고객향 수요에 적극 대응하며 원통형 매출 증가했으나, 전방시장의 일부 수요 둔화와 메탈가 하락에 따라 전분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감소했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5834억원, 영업이익 142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지재료는 전분기 기저효과 등에 따라 출하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자소재는 고부가 제품의 비중 확대 등으로 부문 전체의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2849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기록했다. 당뇨, 성장호르몬 등 주력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소폭 상승했지만, 글로벌 임상 과제를 수행하면서 R&D 비용이 증가했다.

팜한농은 매출 2457억원, 영업이익 349억원으로 나타났다. 비료 판가 하락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으나, 작물보호제 해외 판매 확대와 판가 인상으로 수익성은 개선됐다.

차동석 LG화학 CFO 사장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위기관리 능력을 토대로 전분기 대비 개선된 수익성을 달성했다"며 "3대 신성장동력 중심의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 제고와 운영 최적화 활동 등을 통해 점진적인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석유화학·배터리 부진'…LG화학 1분기 영업익 전년比 67.1% 급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