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진성준 "영수회담, 의대 정원 숫자 논의 없었다"


"대통령, 올해는 1500명 정도 증원"
"민생회복지원금 거절…좌절감 엄습"
"이태원참사특별법, 입장차 너무 커"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29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 영수 회담에 배석한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30일 "구체적으로 의대 정원 숫자를 어떻게 할 거냐는 문제까지 논의가 진척될 수 없었다"고 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2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해 2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진 의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비공개 논의에서 더 구체적으로 얘기된 게 없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9일 이도운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영수 회담 후 브리핑에서 "대통령과 이 대표는 의료개혁이 필요하고 의대정원 증원이 불가피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한 바 있다.

진 의장은 "저희 당도 의사들이 지금보다 훨씬 늘어나야 한다고 하는 데 동의하고 있다. 그 방향에 공감하고 있다"면서 "무조건 의사들만 늘어난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라 그야말로 공공의료 필수 의료, 지역 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방향과 과제에 대해 공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의대 정원 2000명 그대로 가겠다는 대통령의 의지 표명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정원을 확대하겠다는 각 대학의 요구를 그대로 받으면 그게 한 1500명 정도 된다고 한다"며 "5월 초가 되면 대학 입시 요강이 확정되기 때문에 바뀌기 어렵다. (올해는) 대학이 요구한 대로 가고 내년부터는 2000명으로 늘려서 가야 되겠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했다.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어떤 분들은 1인당 50만원씩 더 주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단호하게 거절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응급 자금이라도 넣자고 할 만한데 전혀 그런 생각이 없다고 하니, 그때부터 좌절감이 엄습해 왔다"고 덧붙였다.

또 "민생회복지원금을 드리려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해야만 한다. 그것은 정부가 하는 일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한 것"이라며 "이 대표가 정부 결단이 필요하다고 재삼재사 말했지만, 윤 대통령은 전혀 그럴 생각이 없었다"고 했다.

진 의장은 '이태원참사특별법'에 대해 "유족들의 한을 생각해서라도 입법돼야 한다고 얘기했을 때, 대통령과 입장차가 너무 커서 더 이상 회담을 더 끌어가기는 어려웠다. 시간이 너무 없었다"고 평했다. '김건희 여사 특검법'과 '채상병 특검법'은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연금개혁 관련해서는 "이렇게 방향이 타졌으니 국회에서 입법화하는 일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윤 대통령은 22대 국회에 들어가서 다시 논의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다. 앞서 지난 22일 국회 연금개혁 공론화위원회는 국민연금 개혁 관련 시민 설문조사에서 '더 내고 더 받는 안'이 더 선호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진성준 "영수회담, 의대 정원 숫자 논의 없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