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홍준표, "패장이 무슨 낯으로"…또 한동훈 겨냥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불난 집에 콩줍기 하듯이 패장(敗將)이 나와서 설치는 건 정치도의도 아니고 예의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홍 시장은 2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패배한 장수'를 뜻하는 패장을 언급하며 "최소한의 양식만은 갖고 살자. 이 참에 무슨 낯으로 설치고 다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우파가 좌파보다 더 나은 건 뻔뻔하지 않다는 건데, 그것조차도 잊어 버리면 보수우파는 재기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그걸 지적하는 사람하나 없는 당이 돼 버렸다"며 "하기사 우릴 궤멸시킨 애 밑에서 굽신 거리면서 총선까지 치루었으니 오죽 하랴마는"이라고 적었다.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최근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며 나 홀로 대권 놀이를 했다',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됐다'며 연이어 한 위원장을 비판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패장이 무슨 낯으로"…또 한동훈 겨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