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국 "영수회담 '총선민심', 김건희 특검법 포함"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9일 영수회담을 앞둔 가운데 이른바 '김건희 특검법'을 테이블 위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조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이재명 대표님께 '조만간 윤 대통령을 만날 건데 총선 민심을 그대로 온전히 전달하시면 좋겠다. 그래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기조가 바뀔 것이다'라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총선 민심을 상징하는 의제로 '민생지원금·채상병 특검법'과 함께 '김건희 특검법' 지목했다. 조 대표는 "제가 총선 선거 과정에서 거리에서 만났던 시민들 중에 거의 태반은 검찰의 수사와 기소라는 것이 살아있는 권력에 적용돼야 된다는 것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론이었고 그것을 그 기치로 해서 권력까지 잡았는데 자기 자신과 자기 자신의 가족 측근에게는 그런 검찰권을 행사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서 매우 분노하셨거든요. 이 점에 대해서는 저는 어떠한 방식으로든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영수회담 전 이 대표와의 만남에서 '공통 과제로 도출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조 대표는 "제일 중요한 것으로는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남용해 왔다는 판단을 공유하고 지금까지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던 여러 중요 법안이 있지 않나"라며 "이것들을 22대 국회에서 다 재발의해야 한다는 점에 있어서 인식 공유가 있었다"고 했다.

조 대표는 영수회담 전 불발된 '범야권 연석회의'와 관련해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 뒤 개별적 소통 형식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향후에 있어서 새롭게 연석회의가 필요한 상황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22대 국회가 열리면 야권공통의 법안, 공통의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대표끼리건 또는 정책위의장끼리건 테이블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점은 여전히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권 연석회의라는 단어는 쓰지 않았지만 범야권의 공통으로 추진할 정책과 법안을 만들기 위해서 서로 협의하자 이런 점에 대해서는 (이 대표와)의견이 일치됐다"면서 협의 테이블이나 창구까지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개별적 상황에 따라 맞추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대표는 영수회담 전 이 대표에게 '범야권 연석회의'를 요청했으나 이 대표 제안으로 지난 25일 만찬회당으로 갈음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 대통령과 차담회 형식으로 공식적인 첫 만남을 갖는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영수회담 '총선민심', 김건희 특검법 포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