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인님 저 못 탔어요" 버려진 줄 모르고 차 쫓아간 강아지 [쇼츠]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미국의 한 도로에서 유기된 반려견이 끝까지 주인의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국의 한 도로에서 유기된 반려견이 끝까지 주인의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X(옛 트위터)]
미국의 한 도로에서 유기된 반려견이 끝까지 주인의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X(옛 트위터)]

지난 24일(현지시간) NBC로스앤젤레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 롱비치의 한 도로에서 개가 유기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개는 도로에 버려진 뒤 주인의 차를 바라보며 서 있다가 차가 출발하자 차 뒤를 쫓아 도로 위를 내달린다. 이후 신호 대기로 정차한 차 운전석 창문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기도 했으나, 이 차량은 개를 두고 그대로 떠난다.

이 장면을 목격한 배달 기사는 이를 촬영해 SNS에 올렸고, 영상은 순식간에 퍼지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게 된 것이다.

다행히도 이 개는 무사히 구조될 수 있었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 중 한 명인 데스티니 고메즈가 이 개를 도와주기 위해 직접 나섰기 때문이다.

미국의 한 도로에서 유기된 반려견이 끝까지 주인의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X(옛 트위터)]
미국의 한 도로에서 유기된 반려견이 끝까지 주인의 차량을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X(옛 트위터)]

여러 사람들의 도움으로 남자친구와 함께 버려진 개를 찾아 나선 고메즈는 몇 시간 뒤 개를 발견할 수 있었다.

평소에도 길 잃은 반려동물들이 집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는 고메즈는 "영상을 봤을 때 마음이 아팠다.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고 나서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고메즈는 이 개에게 '치코'라는 새 이름을 지어줬으며, 치코는 새 주인을 찾기 전까지 임시 보호자에게 맡겨진 상태로 알려졌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인님 저 못 탔어요" 버려진 줄 모르고 차 쫓아간 강아지 [쇼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