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길고양이 밥 주려고 남의 집 마당까지 침입한 40대, 벌금형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길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간 4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길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간 40대가 주거침입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길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간 40대가 주거침입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3단독(김보라 판사)은 최근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40대 A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타인 집 마당에 들어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휴대전화 손전등을 이용해 불을 비춰가며 마당에 있는 고양이를 찾았을 뿐"이라며 주거침입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길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간 40대가 주거침입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셀스]
길고양이 밥을 주기 위해 남의 집 마당에 들어간 40대가 주거침입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셀스]

재판부는 "피해자 집 대문은 창살로 돼 있어 밖에서 소리를 내면 안쪽에서도 들을 수 있는 구조"라며 "고양이를 찾을 의도였다면 굳이 대문을 열 필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A씨가 마당까지 들어와 고양이 밥을 주는 문제로 평소에도 피해자와 분쟁이 있었다"며 "사실상 주거의 평온 상태가 깨졌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길고양이 밥 주려고 남의 집 마당까지 침입한 40대, 벌금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