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타이태닉호 최고 부자 금시계, 20억원에 낙찰


"타이태닉호 서사가 지닌 지속적 매력 보여줘"

[아이뉴스24 이수현 기자] 1912년 타이태닉호 침몰로 사망한 미국 재계 거물이 남긴 금시계가 27일(현지시간) 경매에서 117만 파운드(약 20억1000만원)에 낙찰됐다.

존 제이컵 애스터 4세의 금시계 [사진=Henry Aldridge & Son]
존 제이컵 애스터 4세의 금시계 [사진=Henry Aldridge & Son]

AFP,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타이태닉호 침몰 당시 존 제이컵 애스터 4세가 차고 있던 금시계가 영국 경매업체 '헨리 알드리지 앤드 손'이 주관한 경매에서 한 미국인에게 117만파운드(약 20억1000만원)에 팔렸다.

예상 낙찰가로 평가 받은 10만∼15만 파운드(약 1억7000∼2억6000만원)의 8배가 넘는 금액으로 타이태닉호에서 수습된 물품 중 가장 높은 가격에 팔린 물건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타이태닉호가 침몰할 때 연주된 것으로 알려진 바이올린은 2013년 경매에서 110만파운드(약 19억원)에 낙찰됐다. 앞서 미국 CNN 방송은 이 바이올린이 2013년 경매에서 170만 달러(약 23억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애스터 4세의 금시계는 14K로 도금한 이 회중시계는 미국 시계회사 '월섬'(Waltham)이 제작한 물건으로 애스터 4세의 이니셜 'JJA'도 새겨져 있다. 타이태닉호 침몰 7일 뒤 대서양에서 그의 시신이 수습될 때 금 커프스단추 등 다른 개인 소지품과 함께 발견됐다.

경매업체 측은 "애스터 4세는 타이태닉호 탑승객 중 가장 부유한 사람이었다"며 "당시 기준 순자산은 8천700만 달러(약 1200억원)에 달했는데 이는 오늘날의 수십억 달러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물 자체의 희귀성뿐 아니라 타이태닉호 서사가 지닌 지속적 매력을 보여준다. 11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는 여전히 배와 승객, 승무원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평가했다.

/이수현 기자(jwdo9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타이태닉호 최고 부자 금시계, 20억원에 낙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