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배달·퀵서비스 등 이동노동자, 900곳 편의점에서 휴식할 수 있다


서울시, ‘이마트24’ 900곳 5월부터 ‘편의점 동행쉼터’로 지정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배달‧퀵서비스 등 야외에서 일하는 ‘이동노동자’들이 서울전역 이마트24 편의점 900곳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서울노동권익센터와 우아한청년들에서 실시하는 안전교육을 이수하면 이마트24 편의점에서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쿠폰을 지급한다.

이동노동자들은 업무 특성상 휴식 시간이 불규칙하고 업무 사이 대기시간도 짧아 따로 휴게시설을 찾아 움직이기가 쉽지 않다. 이러한 현장상황과 노동자들의 요구를 반영해 서울전역에 있는 편의점에서 안전하고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서울노동권익센터와 우아한청년들, 이마트24가 힘을 합쳤다.

‘편의점 동행쉼터’는 5~6월 시범운영을 거쳐 혹서기(7~8월), 혹한기(11~12월)에 운영된다. ‘편의점 동행쉼터’ 위치와 이용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와 배민커넥트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내 한 주택가에서 음식배달 종사자가 배달음식을 오토바이에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내 한 주택가에서 음식배달 종사자가 배달음식을 오토바이에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내 이동노동자 중 안전교육을 이수한 4000명에게는 편의점에서 이용가능한 모바일 쿠폰(1만원 상당)을 선착순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시범운영‧혹서기‧혹한기 등 운영기간별 1회씩 최대 3회까지 안전교육을 진행한 기관에서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이동노동자의 안전하게 쉴 권리 보장을 위해 현재 △서초 △북창 △합정 △상암 △녹번 등 5곳에 거점형 쉼터인 ‘휴(休)서울노동자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송호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편의점 동행쉼터’ 지정으로 이동노동자들의 휴식 공간이 이동노동자들에게 보다 가까워졌다”면서 “이동노동자의 안전하게 쉴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지속해 정책을 발굴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배달·퀵서비스 등 이동노동자, 900곳 편의점에서 휴식할 수 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