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철수 "'졌잘싸' 외치면 더 큰 실패 지름길 놓이게 될 것"


"총선참패 원인 제공자 2선 후퇴하라"
"건설적 당정 관계 구축할 원내·당대표 선출"
"민심 50%·당심 50% 전대 룰 변경해야"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선당후사보다는 작은 이익을 추구하며 '이대로'와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를 외친다면, 정부와 여당 앞에는 더 큰 실패의 지름길이 놓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 당선자 총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과 국민의미래 당선자 총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총선참패의 근본 원인은 정부와 여당의 실패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지 못했던 정부 국정기조의 실패, 그리고 당정관계의 실패 때문"이라며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이 모여 사는 수도권 민심 받들기를 거부하는 정당이라면, 향후에도 집권당과 전국 정당이기를 포기한 정당에 다름 아닐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대로와 졌잘싸가 아니라, 성찰·혁신·재건의 시간이어야 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안철수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대로와 졌잘싸가 아니라, 성찰·혁신·재건의 시간이어야 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사진=안철수 페이스북]

안 의원은 그러면서 총선 패배 원인을 제공한 당정 핵심 관계자들의 2선 후퇴를 요구했다. 그는 "총선참패의 원인을 제공한 당정의 핵심 관계자들의 성찰을 촉구한다"며 "성찰·혁신·재건의 시간을 위한 2선 후퇴를 호소한다"고 했다.

또한 "지금이야말로 중도층·수도권·청년층으로 확장력을 가진 전국 정당으로 우뚝 세우고, 다양한 계층을 대변할 당으로 혁신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이라며 "선당후사를 위해 건설적 당정 관계를 구축할 원내대표와 당대표를 선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룰 변경도 요구했다. 그는 "당이 민심에서 멀어지고 위기에 빠진 지금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민심 50%, 당심 50%로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고 본다. 민심에서 우리 당의 지지층과 무당층의 생각만 반영한다면 역선택의 우려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끝으로 "헌정사상 처음인 5년 만의 정권교체를 통해서 공정과 상식의 나라를 만들려던 국민들의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서, 정부와 여당은 더 이상 실패해서는 안 된다"며 "민심은 항상 옳고, 민심이 천심이다"라고 강조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철수 "'졌잘싸' 외치면 더 큰 실패 지름길 놓이게 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