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여의뷰] 청구서 내미는 조국, 이재명의 딜레마


조국, 영수회담 계기 민주와 대등관계 시도
'범야권 연석회의' 요구하며 존재감 과시
민주, '12석 파괴력' 무시할 수 없는 상황
이재명, '대권전략' 재설정 가능성도 부담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 간 미묘한 관계가 지속되는 모양새다. '정권심판'을 위해 '야권 공조'를 강조하는 민주당이지만, '파트너급' 지위를 요구하는 조국혁신당과 일정 거리를 유지하면서 견제와 협조 '투트랙'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25일 비공개 만찬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25일 비공개 만찬 회동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은 4·10 총선 기간 동안 크고작은 신경전이 있었지만 결정적 갈등은 불거지지 않았다. 당시 조국혁신당은 민주당의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연합'이 활동 중임에도 불구하고 '지민비조'(지역구는 민주당·비례대표는 조국혁신당)를 부각하며 영향력을 확장시켰다.

총선 개표 결과, 비례대표 득표율은 민주연합은 26.69%였고, 조국혁신당은 24.25%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36.67%인 것과 비교하면, 민주연합은 저조한 성적을 받은 셈이다. 조국혁신당의 약진은 이미 총선 과정에서 관측됐지만, '정권 심판론'의 선봉장을 자처한 탓에 자칫 민주당이 견제한다면 야권 갈등으로 불거질 수 있는 '딜레마'가 있었다.

그러나 이 딜레마에도 양당은 서로를 '우군'으로 표현하며 정권 심판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재명 대표는 조국혁신당에 대해 "민주당이 담지 못한 것들을 담는 새로운 그릇"이라고 했고, 조국 대표는 "양당은 공유하고 있는 것이 많아 항상 협조해야 되는 1당"이라고 했다.

하지만 총선 이후 양당은 이렇다 할 연대 전선을 형성하지 않고 있다. 22대 국회서 협력을 도모해야 하는 사이지만, 민주당이 조국혁신당의 일부 협력 요청을 '과도한 요구'로 받아들이면서다. 현재 제1 야당은 171석을 가진 민주당임에도 불구하고, 12석의 조국혁신당을 견제하는 모습은 여기저기서 목격되고 있다.

양당의 대표적인 갈등으로 부상한 것은 조 대표가 제안한 '범야권 연석회의'다. 이는 지난 22일 조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의 연석회의를 앞둔 이 대표에 요청한 '야권 공조' 중 하나다. 이번 총선에서 야권이 민심의 선택을 받아 과반 의석을 확보한 만큼, 각 정당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아 이 대표가 '야권 대표'로서 전달하라는 의미다. 그러나 민주당이 이번 영수회담은 '민주당의 시간'이라는 입장을 고수하자, '우군'이었던 조국혁신당에선 "안타깝고 섭섭하다"라는 반응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민주당 입장에선 조 대표의 '범야권 연석회의'는 과도한 요구라는 반응이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 들어 첫 영수회담이라는 성과를 끌어냈지만, 의제 조율 과정에서 대통령실과 마찰을 빚는 등 기싸움이 이어졌다. 오히려 영수회담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는 상황에서 연석회의 추진이 또 다른 갈등으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민주당은 조 대표의 요구가 불편한 것이다.

한 당 관계자는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는 영수회담을 둘러싼 당내 여러 의제 요구를 수용하기도 벅찬 상황일 텐데, 조 대표가 부담을 주고 있는 것"이라면서 "우선은 민주당에 시간적 여유를 준 상황에서 물밑 교섭이 필요한 시점인데, 이 대표에 '범야권 192석 대표'로 움직이라는 것은 이를 가볍게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2024.04.19.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 2024.04.19. [사진=뉴시스]

그러다 보니, 당초 '우군'이었던 양당의 관계 설정은 어느새 "협력과 경쟁이 공존하는 관계"로 재설정됐다. 민형배 전략기획위원장은 지난 26일 YTN라디오 '뉴스킹'에서 "기존 협력과 경쟁이 공존하는 관계 아니겠는가"라면서 "전에 무슨 아군이냐 우군이냐도 했지만, 다른 당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결국 민주당은 조국혁신당에 정국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협력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보였던 조국혁신당은 '캐스팅보트'를 이유로 주체적인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범야권 연석회의의 경우도 조 대표 의도와 달리 민주당은 조 대표가 영수회담 이슈에서 대등한 위치를 선점하려는 의도로 보는 시각도 있다. 무엇보다 야권 대권 잠룡인 조 대표가 정국 중심에 올라 이 대표를 위협하는 위치까지 오를 경우, 민주당 입장에선 이 대표의 '대권 전략'을 다시 설정해야 하는 상황까지 놓일 수 있다.

더욱이 '공동 원내교섭단체' 움직임은 민주당이 자칫 특정 현안마다 정국 주도권을 뺏길 가능성이 있는 사안이다. 하지만 현재로선 일부 군소정당과 당선자들이 합류에 부정적이면서 현실화는 불투명하다. 이에 조국혁신당은 이 대표가 교섭단체 구성 조건 완화를 약속했다는 이유로 소위 '청구서'를 내밀고 있다. 그러자 민주당 내에선 "22대 국회가 열린 이후, 자연스럽게 당과 얘기해 교섭단체 구성 조건 완화를 부드럽게 요청해야 하는데, 매우 급해 보인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 대표와 조 대표는 지난 25일 만찬 회동을 통해 '야권 공조' 의지를 확인했지만, 향후 조국혁신당이 요구하는 '교섭단체 구성 조건 완화'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에 나설지 주목된다.

'뷰'가 좋은 정치뉴스, 여의뷰! [사진=아이뉴스24 DB]
'뷰'가 좋은 정치뉴스, 여의뷰! [사진=아이뉴스24 DB]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여의뷰] 청구서 내미는 조국, 이재명의 딜레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