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獨 '하노버 메세' 찾은 구자은 LS 회장 "에너지산업 혁신 리드"


"LS일렉트릭 독보적 기술력, 굴지 글로벌 기업들에 뒤처지지 않아"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LS그룹은 구자은 회장이 지난 24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산업기술 박람회 '하노버 메세 2024' 현장을 찾아 ‘차세대 스마트에너지 솔루션 트렌드’를 직접 경험하고 벤치마킹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구자은(오른쪽) LS그룹 회장이 지난 24일(현지시간) '獨 하노버 메세 2024'의 LS일렉트릭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S그룹]
구자은(오른쪽) LS그룹 회장이 지난 24일(현지시간) '獨 하노버 메세 2024'의 LS일렉트릭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S그룹]

이번 박람회에서 구 회장은 LS일렉트릭의 부스를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MS, 구글, 지멘스, 슈나이더 등 글로벌 기업들의 부스를 방문해 에너지 산업 분야의 선진 기술을 직접 체험했다. 구 회장의 이 같은 행보는 다가오는 AI 시대에 대비해 자생력을 갖추고 그룹의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전시장을 둘러본 구 회장은 "에너지 대전환 시대를 맞아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다양한 미래지향적 신기술을 선보이며 새로운 혁신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는 점이 인상 깊다"며 "무엇보다 LS일렉트릭의 독보적인 기술력이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과 견주어도 결코 뒤처지지 않음을 확인했고 스마트에너지 시장을 장악하는 카테고리 킬러로 자리매김할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AI)과 탄소중립에 따른 전기화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우리 LS 또한 고도의 전기 제어 기술력을 바탕으로 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이어나가 글로벌 에너지 산업 혁신을 리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구 회장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4' 현장을 찾아 AI 폭풍에 대비 가능한 LS만의 미래 혁신 기술을 창조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어 지난 3월에는 '인터배터리 2024'을 참관하고 '배·전·반(배터리, 전기차, 반도체)' 생태계에 정진하며 그룹 내 사업 역량을 결집하고 시너지를 창출해 다가오는 미래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배·전·반' 사업을 확장 중인 LS그룹은 AI 상용화에 따른 글로벌 전력 소비량 증대에 대비해 LS전선, LS일렉트릭, LS이링크 등이 보유한 전기·전력 분야 솔루션을 비롯한 고도의 선진 기술 강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하노버 메세'는 도이치 메세가 매년 주최하는 산업기술박람회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와 함께 3대 첨단기술 전시회 중 하나다. 올해 행사는 '지속가능한 산업 활성화'를 대주제로 △AI·머신러닝 △인더스트리4.0·매뉴팩처링X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생산 △산업용 에너지 △수소·연료전지 등 5대 분야를 중심으로 산업 기술의 미래 트렌드를 제시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LS일렉트릭이 참여했다. 특히 국내 기업 중 최대 규모인 527㎡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차세대 ESS 플랫폼'을 비롯한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변환 분야 핵심 기술력을 대거 선보였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獨 '하노버 메세' 찾은 구자은 LS 회장 "에너지산업 혁신 리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