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美, '틱톡 강제 매각' 법안 제정에 틱톡CEO "우린 안 떠나"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미국이 중국계 동영상 공유앱인 틱톡의 미국 내 강제 매각 내용을 담은 법안을 제정하자, 틱톡 최고경영자(CEO)가 이에 반발했다.

미국이 24일(현지 시간) 중국계 동영상 공유앱인 틱톡의 미국 내 강제 매각 내용을 담은 법안을 제정하자, 틱톡 최고경영자(CEO)가 이에 반발했다. [사진=뉴시스]
미국이 24일(현지 시간) 중국계 동영상 공유앱인 틱톡의 미국 내 강제 매각 내용을 담은 법안을 제정하자, 틱톡 최고경영자(CEO)가 이에 반발했다. [사진=뉴시스]

쇼우지츄(Shou Zi Chew) 틱톡 CEO는 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틱톡 강제 매각 법안을 공식 공포 이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어디로도 가지 않는다"며 "사실과 (미국)헌법은 우리 편이며, 우리는 다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공포한 법안에는 틱톡 모회사인 중국기업 바이트댄스가 270일 안에 미국 내 사업권을 매각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간 내 매각하지 않을 경우, 미국 내 서비스가 금지된다.

매각에 진전이 있다면, 대통령이 매각 시한을 1회로 한해 90일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바이트댄스는 최대 360일 안으로 미국 내 틱톡 사업권을 매각해야 한다.

틱톡 이용자들이 13일 미국 워싱턴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틱톡 지지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미국인 1억7000만 명이 이용하는 틱톡의 미국 내 유통을 금지한다는 법안이 미 하원에서 통과돼 많은 틱톡 애호가가 반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틱톡 이용자들이 13일 미국 워싱턴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틱톡 지지 동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미국인 1억7000만 명이 이용하는 틱톡의 미국 내 유통을 금지한다는 법안이 미 하원에서 통과돼 많은 틱톡 애호가가 반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은 중국 공산당이 틱톡을 통해 미국 선거와 여론 형성 등에 개입할 수 있다는 등 국가안보를 이유로 '틱톡 금지법'을 추진해 제정했다.

이에 중국 정부뿐만 아니라 미국 내부 곳곳에서도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미국 내 틱톡 이용자는 1억7000만 명이며, 일부는 미국 정부의 금지 결정이 권리를 침해하는 등 크게 반발 중이다. 실제 이들 일부는 워싱턴 국회의사당 앞에서 틱톡 지지 영상을 찍기도 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美, '틱톡 강제 매각' 법안 제정에 틱톡CEO "우린 안 떠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