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북자치도, 5,138억원 규모 제1회 추경예산 편성


기정예산 대비 5.1% 증가…민생살리기·신성장 동력 산업 육성에 중점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는 민생 특별대책 추진, 신성장 동력 산업 육성 등을 위해 5,138억원 규모의 제1회 추경예산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고물가 및 고금리, 원자재값 상승으로 인한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지역기업과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덜고, 취약계층 보호에 최우선 방점을 뒀다는 것이 전북자치도의 설명이다.

전북자치도 청사  [사진=전북자치도 ]
전북자치도 청사 [사진=전북자치도 ]

이번 추경을 통해 전북특별자치도 예산은 기정예산 9조 9,908억원 대비 5,138억원(5.1%↑)이 증가한 10조 5,046억원이다.

회계별로는 일반회계 3,419억원(4.2%↑), 특별회계 408억원(3.9%↑), 기금 1,311억원(14.8%↑)이 각각 증가했다.

이번 추경은 크게 5개 분야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먼저,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도정 최우선 과제인 전북 도민경제 부흥에 996억원을 지원한다.

둘째, 전북특별자치도의 미래 먹거리가 될 농생명산업 수도 조성에 595억원을 배정했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관광 산업거점 조성으로 문화산업화 기반을 다지기 위해 181억원을 편성했다.

전북자치도는 또 도민 건강과 안전, SOC 등 도민 복지 및 편의 증진을 위해 269억원을 투입한다.

이밖에 교육・소통・협력을 통해 지방소멸과 지방대학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도민행복 희망교육에 968억원을 반영했다.

최병관 행정부지사는 “장기간 계속되는 고물가, 고금리, 원자재값 상승으로 지역기업과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민생살리기 활로를 찾을 방법을 고심해 왔다”며, 추경예산안 제출의 배경을 설명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북자치도, 5,138억원 규모 제1회 추경예산 편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