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코오롱스포츠, 트레일 러닝 시장 본격 공략…러닝화·의류 등 출시


트레일 러닝화 'TL-1', 가벼우면서 접지력 최대화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트레일 러닝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고 25일 밝혔다.

24SS 트레일러닝 착용컷. [사진=코오롱FnC]
24SS 트레일러닝 착용컷. [사진=코오롱FnC]

트레일 러닝은 시골길, 산길 등을 뜻한 '트레일(trail)'과 달린다는 '러닝(running)’의 합성어로, 포장된 아스팔트나 트랙이 아닌 산이나, 초원, 숲길 등 주로 자연에 있는 그대로의 길을 달리는 스포츠를 말한다. 트레일 러닝은 최근 각광받고 있는 새로운 아웃도어 스포츠로 자리잡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2020년 액티비티 플랫폼 '로드랩'을 론칭, 트레일 러닝 프로그램을 선보였으며, 2023년 '울주 트레일 나인피크 대회'를 공식 후원하면서 트레일 러닝 시장에 눈도장을 찍기 시작했다.

코오롱스포츠는 트레일 러닝에 특화된 전용 상품 9종을 26일 출시하며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선다.

가장 눈여겨 볼 상품은 트레일 러닝화인 'TL-1'이다. 코오롱스포츠에서는 최초로 선보이는 트레일 전문 러닝화로, 아웃솔로 유명한 '비브람'과 리투아니아 출신의 글로벌 트레일 러닝 선수 게디미나스 그리니우스(일명 GG)가 함께 개발에 참여했다. GG는 지난 해 코오롱스포츠가 후원한 울주 트레일 나인피크 대회에서 7PEAK 종목에 참가, 1위를 기록했으며, 제주에서 열린 트랜스 제주 대회 당시 TL-1 개발 버전을 신고 최종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TL-1은 중장거리용 트레일 러닝화로, 경량성을 최대한 확보한 맥시멀리스트(쿠셔닝을 강조한 러닝화 종류 중 하나)로 기획했다. 아웃솔과 미드솔 모두 비브람과 공동개발해 트레일 러닝에 최적화된 메가그립 라이트베이스와 SLE미드솔을 적용했다. 새롭게 개발한 메가그립은 거친 야외 환경에서 뛰어야 하는 트레일 러닝에서 가장 중요한 접지력을 최우선으로 한 것이 특징이다. TL-1에 적용한 SLE미드솔 역시 일반 EVA미드솔에 비해 30%이상 가벼울 뿐만 아니라, 회복력이 뛰어나 편안한 착화감은 물론, 러닝 시 발을 받쳐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갑피(발등을 덮는 전체를 이르는 말)부분은 코오롱스포츠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에어플로우 자카드 소재를 적용했다. 부드럽게 발을 감싸주어 편안한 착화감은 물론, 통기성도 뛰어나 장시간 러닝 후에도 쾌적하다.

트레일 러닝을 위해 필수적인 의류 상품 3종인 방풍재킷, 초경량 티셔츠, 브리프 쇼츠도 준비했다. 트레일 러닝 시 필수적인 전문 기어인 트레일 러닝 베스트와 백팩도 개발했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트레일 러닝은 러닝, 하이킹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교집합을 이뤄 점차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다"라며 "코오롱스포츠는 R&D를 통해 트레일 러닝에 최적화된 전문 상품을 개발해냈으며, 앞으로도 더욱 완성도 있는 트레일 러닝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코오롱스포츠, 트레일 러닝 시장 본격 공략…러닝화·의류 등 출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