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중학생 2명 렌터카에 감금…중고거래 사기 강요한 10대들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중학생 2명을 렌터카에 태워 감금하고 중고 거래 사기 범행을 시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학생 2명을 차에 태워 감금하고 중고 거래 사기 범행을 시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중학생 2명을 차에 태워 감금하고 중고 거래 사기 범행을 시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지난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인천 연수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 혐의로 고교생 A군 등 10대 3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군은 고교생이었고, 나머지 2명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A군 등은 전날 인천 일대에서 B군 등 10대 중학생 2명을 렌터카에 감금하고 돌아다닌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B군 등에게 중고 휴대전화 판매 글을 올린 판매자를 만나 물건을 훔쳐 오라고 강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서로 직접 아는 사이가 아니었고, B군 등은 중간에 낀 지인 연락을 받고 약속 장소에 나갔다가 차량에 감금된 것으로 파악됐다.

B군으로부터 "형들이 차에 강제로 태웠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받은 친구는 같은 날 오후 4시 28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B군의 휴대전화 발신 위치를 추적해 A군 등을 긴급체포했다.

중학생 2명을 차에 태워 감금하고 중고 거래 사기 범행을 시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중학생 2명을 차에 태워 감금하고 중고 거래 사기 범행을 시킨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포토DB]

조사 결과 범행을 강요당한 B군 등은 실제 중고 거래 판매자로부터 휴대전화를 빼앗아 달아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B군 등은 범행을 강요당한 것으로 확인돼 피의자로 수사하지는 않는다"며 "추가 조사를 벌여 A군 일당에게 어떤 죄명을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중학생 2명 렌터카에 감금…중고거래 사기 강요한 10대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