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고준위 특별법 제정 촉구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특별 세션 개최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에서 '고준위방폐물 관리와 특별법의 필요성'에 대한 특별 세션을 개최했다.

특별법 세션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김진 국장, 학계의 장문희 교수, 김창락 교수, 김서용 교수를 비롯해 산업계 유관기관 관계자 및 미래세대 130여 명이 참석했다.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원자력환경공단]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원자력환경공단]

현재 특별법은 여·야에서 발의한 4건의 법안이 국회 심의 중이며, 원전내 저장시설 포화 대비 건식저장시설 주민수용성 확보 등을 위해 21대 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통과가 필요한 상황이다.

특별세션에서는 정재학 학회장이 고준위방폐물 관리 문제의 원인과 접근방법을 제시하고 특별법 제정 추진경위를 바탕으로 21대 회기내 특별법 제정 촉구를 강조했다.

채병곤 박사는 심층처분 방식에 대한 국제기관의 견해와 기술적 고려사항을 소개하고 법제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조성돈 이사장은 "고준위 특별법 제정은 고준위방폐물 관리에 대한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세대의 부담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 방안"이라며 "21대 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특별법 제정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고준위 특별법 제정 촉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