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윤석열정부의 담대한 도전' 강조 윤영빈 우주청 초대청장…던져진 숙제는


부처 사이 조정, 국제 협력, 유연·자율성 확보가 관건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오는 5월 경남 사천에 개청하는 우주항공청(우주청)의 모습이 갖춰졌다. 얼마 전 실무진과 간부급 공개모집에 이어 24일 초대 청장에 운영빈 서울대 교수가 내정됐다.

우주청 차장에는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임무본부장에는 존 리(John Lee) 전 미국 항공우주청(NASA) 고위 임원이 선택받았다. ‘옷깃과 소매’를 갖춘 우주청이 ‘윤영빈 청장’ 체제를 맞았다.

우주청이 모습을 갖추면서 앞으로 어떤 일을 해나가야 하고, 해야 할 것인지에 눈길이 쏠린다. 전 세계는 그동안 정부 중심에서 민간 중심의 뉴스페이스 시대로 탈바꿈하고 있다. 정부 중심에서 민간으로 이동하면서 기술 개발 속도 또한 빠르게 진행 중이다.

다음달 27일 경남 사천에 우주항공청이 개청한다. [사진=정종오 기자]
다음달 27일 경남 사천에 우주항공청이 개청한다. [사진=정종오 기자]

여기에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가는 프로젝트가 많은 만큼 공동 협력 프로그램도 많다. 유연성과 자율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잣대라는 거다. 한순간 그 흐름에서 밀려나면 영원히 변방에서 허덕일 수밖에 없는 치열한 상황인 셈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우주 분야와 관련해 여러 부처가 관계돼 있고 조율과 조정없는 혼란한 상황을 맞을 때가 많다. 국방부를 비롯해 산업부, 환경부, 국토부 등 대부분의 부처가 우주 분야에 발을 들여놓고 있다. 전체 우주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있어 부처 사이 갈등과 조정 역할이 매우 중요한 숙제이다.

우주청이 이 같은 숙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는 지켜볼 일이다. 다만 우주청이 신설되기까지 제대로 된 논의와 성숙 단계가 부족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불협화음이 어디에서든 튀어 나올 수 있다는 지적이 많다. 불협화음을 극복하면서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것 또한 우주청이 헤쳐 나가야 할 하나의 가시덤불인 셈이다.

윤영빈 초대 청장 내정자는 “우주청의 개청은 단순한 정부조직 신설이 아닌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윤석열정부’의 담대한 도전의 상징”이라며 “초대 수장을 맡은 데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갖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누리호와 다누리 개발 등 우주 수송, 우주 탐사 분야 전반에서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미래 세대에 꿈과 희망을 주고 국민의 실제 삶을 변화시키는 우주청을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초대 우주항공청장에 내정된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임무본부장으로 내정된 존 리 전 나사 본부장, 차장으로 내정된 노경원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왼쪽부터). [사진=뉴시스]
초대 우주항공청장에 내정된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 임무본부장으로 내정된 존 리 전 나사 본부장, 차장으로 내정된 노경원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왼쪽부터). [사진=뉴시스]

노경원 차장 내정자는 “우주항공 업무와 관련해 국장으로서 나로호 3차 발사를 담당했던 기회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새로운 우주항공 전담조직의 성공적 정착이라는 임무를 같이 하게 돼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주청 특별법에 담긴 우주항공 기술개발과 산업육성은 물론 전문성에 기반한 유연한 조직 모델을 만들고 지역사회와 함께 지역의 혁신을 이뤄나가는 일에 성과를 내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전문가로 영입된 존 리 우주청 본부장 내정자는 “우주항공의 미래로 나가는 길은 혼자 갈 수 없다”고 전한 뒤 “최근 국내 연구기관들과 연구 협업을 해오면서 앞으로 우주청이 글로벌 국가들과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를 우주항공 강국으로 도약시켜 나가는 모습에 대해 충분히 고민했다”고 강조했다.

존 리 본부장은 약 30년 동안 NASA와 미 백악관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사이, 기관 사이 협력을 활성화하고 글로벌에서 강점을 갖는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연구개발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우주청이 모습을 갖추고 본격 출범하면서 뉴스페이스 시대의 전략 등도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주청이란 정부조직이 신설되기까지 논란이 많았고 제대로 된 공청회와 토론회 등이 부족했다는 점은 여전하다.

우주분야 한 관계자는 “우여곡절 끝에 우주청이 신설되고 초대 청장까지 내정됐는데 문제는 앞으로 우주청이 정부조직의 틀에 갇혀 부처 간 조정, 자율성과 유연성 등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여기에 우주개발 추격자로서 기술력에서 앞서 있는 국가와 공동 협력 프로젝트 구축 등에도 적잖은 힘겨움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윤 초대 청장은 1962년생으로 서울대 항공우주공학 학사, 석사를 거쳐 미국 미시간대(University of Michigan) 항공우주공학 박사를 취득했다.

현재 정부는 경남 사천에 우주청 임시청사를 준비 중에 있다. 이번에 내정된 우주항공청 청장, 차장, 본부장의 공식 임기는 우주항공청 출범일인 다음 달 27일 시작한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윤석열정부의 담대한 도전' 강조 윤영빈 우주청 초대청장…던져진 숙제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