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국가 위해 일한 경찰견, 동물 현충원에 안장…"숭고한 희생 기억"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국가를 위해 일한 경찰견에 대한 예우가 높아질 전망이다.

국가를 위해 일한 경찰견에 대한 예우가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은 경찰견 '럭키'의 안장식을 거행하는 대전경찰특공대원들. [사진=대전경찰청]
국가를 위해 일한 경찰견에 대한 예우가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은 경찰견 '럭키'의 안장식을 거행하는 대전경찰특공대원들. [사진=대전경찰청]

경찰인재개발원과 전북 임실군은 24일 임실군청에서 경찰견을 예우하도록 장례 절차를 체계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양 기관은 공공설립 반려동물 장례식장인 오수펫추모공원에 경찰견 안장 구역을 확보하고 관리유지에 힘쓰기로 했다. 경찰견 장례 비용 지원과 반려동물 협력지구 조성 등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경찰견은 인명 구조부터 과학 수사까지 경찰의 다양한 업무를 보조하지만, 그간 장례 절차가 특별히 정해져 있지 않고 장례 비용도 별도 지원이 안 돼 예우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국가를 위해 일한 경찰견에 대한 예우가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은 박성주 경찰인재개발원 원장 등이 '오수 펫 추모공원'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경찰청]
국가를 위해 일한 경찰견에 대한 예우가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은 박성주 경찰인재개발원 원장 등이 '오수 펫 추모공원'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 [사진=경찰청]

이전에 활약했던 경찰견 '렉스'와 '라텔' 등 일부는 오수펫추모공원에 안장됐으나, 지난해 혈액암으로 세상을 떠나며 시민들 사이에서도 화제가 됐던 '럭키'는 대전경찰특공대 사무실 앞에 묻혔다.

이에 박성주 경찰인재개발원 원장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 경찰견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고자 이번 협약을 준비했다"며 "경찰견 예우 향상의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가 위해 일한 경찰견, 동물 현충원에 안장…"숭고한 희생 기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