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특례발굴·규제혁신 '집중'


바이오산업 테스트베드 구축 위한 규제혁신센터 출범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전북자치도가 바이오산업의 규제혁신을 통해 바이오기업의 투자유치를 촉진한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4일 ‘첨단바이오 특화단지 추진단’을 출범하고 ‘바이오 규제혁신센터’ 현판식을 개최했다.

바이오규제 혁신센터 현판식  [사진=전북자치도 ]
바이오규제 혁신센터 현판식 [사진=전북자치도 ]

이날 행사에는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자시와 이학수 정읍시장, 윤준병 국회의원, 권덕철 전북대학교 지역발전연구원장(前 보건복지부장관),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 이은미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읍 첨단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에 들어선 바이오 규제혁신센터는 실험, 인증, 상용화 등 식·의약품 개발 과정에서 마주하는 각종 규제에 대한 혁신 방안을 모색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 바이오 분야는 정부 차원의 정책 발굴과 제도 개선으로 기술간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추진되고 있으나, 초기 단계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혁신적인 규제지원과 전방위적인 대응 체계를 마련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테크노파크와 정읍시는 센터 운영을 맡아 전북특별자치도 특별법 개정을 통한 바이오특화단지의 정책 및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체계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센터는 규제 발굴과 더불어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연계한 R&D 및 기술사업화 지원사업도 추진해 도내 R&D 혁신 생태계 네트워크 활성화와 산학연관 연계 강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자치도는 전북특별법 시행에 따라 중앙부처의 인허가 등 법적인 권한을 도지사가 부여받을 수 있는 강점이 있어 향후 센터에서 발굴된 바이오 분야 특례사항을 전북특별법에 담아 첨단 바이오산업의 테스트베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바이오 규제혁신센터는 중앙부처에서 풀지 못했던 바이오와 관련된 규제들을 전북특별법을 통해 선제적으로 해결하려는 시도”라며 “우리 전북특별자치도가 바이오산업의 실증특례를 통해 샌드박스가 됨으로써 많은 기업들을 우리 전북자치도로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특례발굴·규제혁신 '집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