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030년까지 1000만명 한강수상 이용, 오세훈의 '한강시대'는…


서울시 “연 9260억원 경제효과 창출” 강조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서울시가 ‘한강수상시대’를 열어젖히겠다고 나섰다. 연간 경제효과가 926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간 6445억 생산파급 효과, 2811억원 부가가치 효과에다 일자리는 6845명 정도 창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 후속으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24일 발표했다. 다만 이 과정에서 각계 각층의 목소리와 종합적 의견 수렴 과정은 부족해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서울시가 2030년까지 1000만명이 한강의 수상을 이용하는 시대를 열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강으로 출근해 회사 생활을 하는 것은 물론 크고 작은 선박이 이동하고 정박할 수 있도록 수상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여의도선착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여의도선착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이번 계획에는 한강에 ‘수상오피스’를, 여의도한강공원 물빛무대 옆에는 ‘수상호텔’을 띄운다는 목표도 정했다. 명동 먹거리 골목처럼 전 세계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공연도 감상하는 한강 표 먹거리 골목 ‘수상푸드존’을 조성한다.

케이블을 활용한 ‘수상스키장’을 만들고 기존에 회원들에게만 개방됐던 ‘뚝섬 윈드서핑장’을 일반시민까지 개방해 수상레저활동을 활성화한다.

모터보트 등 동력수상레저기구 소유 시민이 증가하는 마이보트 시대를 맞아 현재 130개 선박만 정박할 수 있는 계류시설을 2030년까지 총 1000선석으로 확대한다. 올 상반기 개장 예정인 난지 서울수상레포츠센터에 더해 이촌과 잠실에 도심형 마리나를 지어 확충한다.

올 10월부터 여의도~경인아라뱃길에 유람선을 연간 1000회 이상 정기운항하고 리버버스를 운영해 한강의 물길을 활용할 계획이다.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에 들어가는 총예산은 5501억원이다. 민간 3135억원, 재정 2366억원 등이다.

서울시는 이번에 발표한 종합계획이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가시적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각 세부 사업별로 공정관리를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올 하반기에 여의도~경인아라뱃길 선착장 조성, 한강 리버버스 운영, 2026년에는 서울항을 비롯해 수상푸드존, 잠실마리나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강 수상푸드존 예시도. [사진=서울시]
한강 수상푸드존 예시도. [사진=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은 “‘한강 수상활성화 종합계획’을 통해 그동안 바라보는데 그쳤던 한강의 물 위가 앞으로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할 것”이라며 “한강 수상을 시민 일상생활의 공간, 여가의 중심지, 성장의 거점으로 만들어 2030년까지 1000만명 한강 수상이용 시대를 열고 증가하는 수상레저 수요 충족은 물론, 많은 일자리와 경제효과를 창출해 서울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30년까지 1000만명 한강수상 이용, 오세훈의 '한강시대'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