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H, 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에 도보생활권 공원 100여곳 조성


"도시가 곧 정원이 될 수 있게 만들 것"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인천 계양과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에 도보생활권 공원 100여곳이 조성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4일 3기 신도시에 도시를 연결하는 '선' 형태의 숲길과 정원 100여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인천계양 숲길정원 조성 이미지.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계양 숲길정원 조성 이미지.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

선형 공원이란 도심내 어디에서든 공원과 연결 조성된 길을 통해 누구나 쉽게 녹지를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조경방식이다.

3기 신도시 평균 공원 녹지율은 30% 이상 수준으로 조성된다. 1인당 공원면적은 평균 18.8㎡ 수준으로, 이는 싱가포르, 뉴욕, 파리 등 주요 글로벌 도시 평균(13.3㎡)이나 서울(17.9㎡)에 비해 높은 편이다.

3기 신도시는 대형 면적의 공원을 조성하기보다 도보생활권 공원 면적을 1인당 15.2㎡로 높여 도보 10분 이내 누구나 공원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등하교길, 출퇴근길 등 일상생활 속 여러 이동 구간이 공원과 맞닿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LH는 3기 신도시의 선형 공원에 '파크커넥터'를 통해 분산된 공원 녹지를 연결하고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도보생활권 공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싱가포르에서 최초로 도입된 '파크커넥터'란 분산된 공원 녹지를 보행길로 연결해 공원 이용 및 녹지 체감을 높이는 것을 말한다. LH는 폭 30m 내외의 넓은 선형의 공원을 '큰 이음길','작은 이음길’을 활용해 확장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LH는 연내에 3기 신도시 중 인천계양지구에 첫 발주를 진행한다.

계양지구에는 '맨발숲길', '꽃길정원', '단풍정원' 등 다양한 테마로 숲길과 정원을 조성한다. 계절에 따라 다채롭게 변화하는 자연형 식재를 활용해 색감 있는 자연경관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동선 LH 국토도시본부장은 "3기 신도시 '숲길과 정원'은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치유의 공간이자 쉼터가 될 것"이라며 "공원과 녹지 연결성을 높이고 확장해 도시가 곧 정원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H, 인천계양 등 3기 신도시에 도보생활권 공원 100여곳 조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