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임신한 전처 살해한 40대 구속기소…태아는 인큐베이터서 치료중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임신한 전처를 살해하고 전처의 남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깃발 [사진=뉴시스]
검찰 깃발 [사진=뉴시스]

전주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황성민)는 23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A(43)씨를 구속기소했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1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미용실에서 전처 B(30·여)씨와 전처 남자친구 C(40)씨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있다.

A씨가 휘두른 칼에 당시 임신 7개월이던 B씨는 숨졌고, C씨도 큰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B씨의 임신 사실을 확인하고 병원으로 옮겼고 뱃속에 있던 태아는 전주예수병원 의료진의 노력으로 제왕절개를 통해 세상에 나왔다.

하지만 미숙아로 태어나 현재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아이의 치료비는 검찰이 범죄피해자지원센터와 연계해 지원하고 있다.

한편 범행 후 A씨는 김제로 도주한 뒤 한 도로 위에 차량을 세우고 자살 시도를 했으나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현재는 생명에 큰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전처인 B씨에게 새로운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조사에서 A씨는 "전처와의 관계가 정말로 끝났다는 생각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임신한 전처 살해한 40대 구속기소…태아는 인큐베이터서 치료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