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럽 시장 공략"…LS일렉트릭, 獨 '하노버 메세'서 차세대 ESS 플랫폼 공개


차세대 배전솔루션 기반 전력관리시스템·DC전력패키지 등 전략 제품 소개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LS 일렉트릭은 세계 최대 산업전시회 '하노버 메세 2024'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직류(DC) 전력기기 등 유럽 친환경 에너지 시장 맞춤형 차세대 스마트에너지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2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 메세 2024'의 LS일렉트릭 전시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2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 메세 2024'의 LS일렉트릭 전시 부스에서 관람객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LS일렉트릭]

오는 2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LS 일렉트릭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LS일렉트릭의 50년 여정'을 메인 콘셉트로 국내 기업 중 최대인 527㎡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전시장은 △스마트 에너지 △디지털 제조혁신 △디지털 전환 등 3개 테마를 중심으로 해외 고객들이 자사 제품과 솔루션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특히 글로벌 ESS 시장 공략을 위해 차세대 ESS 플랫폼인 'MSSP'를 전면에 배치했다. 'MSSP'는 ESS용 전력변환장치(PCS) 핵심 부품인 펩(PEBB)을 200㎾ 용량 단위로 모듈화해 스마트 독립 운전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LS일렉트릭은 모듈화된 펩을 16대 병렬 연결하는 등 확장성과 안정성, 경제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펩은 직류(DC)·교류(AC) 차단기와 함께 PCS를 구성하는 일종의 변환기다. 직류로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 에너지를 교류로 변환, 양방향 전력제어를 통해 ESS와 계통이 안정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해주는 핵심 부품이다.

LS일렉트릭은 차세대 ESS와 현지 사업 역량을 앞세워 ESS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유럽·일본·북미 등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ESS시장 규모는 오는 2027년까지 130억5000만달러(약 18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오는 2030년까지 연평균 35% 성장을 통해 약 302GWh(기가와트시)가 보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LS일렉트릭은 지난 1월 영국의 '번리 BESS 리미티드'와 약 1500억원 규모의 PCS 70㎿(메가와트), 배터리 167MWh(메가와트시)급 ESS 구축·통합운영 계약을 체결하는 등 영국을 교두보 삼아 유럽 ESS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전시에서 LS일렉트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직류(DC)·교류(AC) 제품 기반 차세대 스마트 배전 솔루션과 글로벌 전력 시장 확대 전략도 소개했다. 이 밖에 △디지털 트윈 기반 스마트공장 컨설팅 플랫폼 'SMI △자산관리시스템(AMS) △에너지 효율관리 플랫폼 '그리드솔 큐브' △전력설비 통합 관리 플랫폼 '그리드솔 케어' 등 수요자 맞춤형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기술 기반 에너지 최적화 솔루션도 소개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서 ESS를 비롯한 차세대 AI, 디지털 기반 친환경 전략 제품을 선보이고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며 "유럽을 중심으로 탄소중립과 친환경 경영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압도적 스마트에너지 경쟁력을 기반으로 탄소중립 무역장벽 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럽 시장 공략"…LS일렉트릭, 獨 '하노버 메세'서 차세대 ESS 플랫폼 공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