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분양가 어디까지"…서울 소형아파트 1년새 20% '껑충'


스테이션3 분석, 소형 상승률이 중소형 아파트보다 높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건축비 인상과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의 평균 분양가가 1년 사이 20%나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 송파 등 동남권 지역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강남, 송파 등 동남권 지역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23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 지역 민간아파트 ㎡당 평균 분양가(공급면적 기준)를 분석한 결과 소형아파트 평균 분양가가 1년 사이 20% 이상 상승했다고 23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다방 분석 결과 올해 3월 기준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전용면적 60㎡ 이하)의 ㎡당 평균 분양가는 1143만원으로, 전년 동월 949만원 대비 20.5% 상승했다. 이를 전용면적 60㎡ 기준으로 평균 분양가를 환산하면 전년 3월 5억6940만원에서 올해 동월 6억8580만원으로 1년 새 1억1640만원이나 올랐다.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의 평균 분양가는 작년 3분기 이후 인기 평형인 중소형아파트(60㎡초과~85㎡이하)보다 가파르게 상승하는 모양새다. 지난해 3분기 소형아파트와 중소형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는 2022년 3분기 대비 각각 9.2%, 12.8% 상승했으나, 2023년 4분기에는 2022년 4분기 대비 각각 12.1%, 10.6% 오르며 분기별 상승률이 역전됐다.

올해 1분기에도 2023년 1분기 대비 각각 19.7%, 16% 상승해 소형아파트 평균 분양가의 상승 속도가 더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소형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는 23년 9월 이래 7개월 연속 상승하는 중이다. 월별로 살펴보면 △2023년 9월 958만원 △2023년 10월 965만원 △2023년 11월 1027만원 △2023년 12월 1041만원 △2024년 1월 1116만원 △2024년 2월 1138만원 △2024년 3월 1143만원으로 나타났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장은 "건축비 인상, 빌라 기피로 인한 아파트 수요 증가, 특례 대출 시행과 고금리 기조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특히 수요가 몰리는 소형아파트의 분양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소형아파트의 경우 실수요자가 상대적으로 주거 취약층인 청년, 신혼부부, 1인 가구 등인 만큼 부담이 더 크게 느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분양가 어디까지"…서울 소형아파트 1년새 20% '껑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