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민주 "이시원 대통령실 비서관, '채상병 수사외압' 중심에 나타나"


공수처, 공직기강비서관-국방부 '통화내역 확보'
"이시원, 누구 지시 받아 통화했는지 밝혀져야"
"尹 대통령, 이시원 파면 후 수사 받도록 해야"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과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의 통화 내역을 확보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임명 당시부터 문제가 있던 이 비서관이 '채상병 순직 사건' 관련 수사방해 외압 중심에 나타났다"고 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비서관은 무고한 시민을 증거 조작을 통해 간첩으로 둔갑시켰던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에 책임 있는 사람인데, 이걸 무시하고 임명하더니 외압 중심에 나타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MBC 보도에 따르면, 공수처는 지난해 8월 '해병대 채상병' 사건 회수 과정에서 이 비서관이 국방부 참모에게 전화한 통화내역을 확보했다. 공수처는 두 사람이 평소 자주 통화하던 사이는 아니었던 것으로 판단, 통화 당일 국방부 검찰단의 '채상병 사건' 회수 과정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이 비서관이 수사 이전이라도 누구의 지시를 받아 어떤 내용의 통화를 했는지 그리고 이후 누구에게 어떤 보고를 했는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이 사안은 공직기강비서관이 공직기강을 무너뜨려서 국기를 문란하게 한 것으로 스스로 물러나거나 아니면 대통령이 먼저 파면한 이후 수사받도록 해야 된다"고 촉구했다.

또한 "전날(22일) 경찰 조사를 받은 채상병 소속 부대 대대장 이모 중령이 진술서를 통해 임성근 전 사단장이 현장 지휘관의 수색 중단 건의를 묵살하고 무리한 수색을 밀어붙였다고 밝혔다"며 "임 전 사단장은 자신은 그런 짓을 한 적이 없다며 부하에게 책임을 돌렸는데, 이 문제에 대해 빠른 수사를 통해 사실이 드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대통령실의 핵심 참모는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증거가 하나하나 드러나고 있고, 임 전 사단장을 비롯한 핵심 책임자들은 혐의를 부인하거나 책임을 회피하기 바쁘다"며 "특검을 통해 나아가 필요하다면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압박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민심을 받드는 가장 책임 있는 자세는 총리나 비서실장을 바꾸는 게 아니라 오만과 독선으로 국정을 운영해 온 자신이 바뀌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이 채상병 특검법을 지체 없이 받아들이는 것이 변화의 시작"이라고 압박했다.

이어 "윤 대통령과 여당이 채상병 특검법 국회 통과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이번 총선의 민의를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고, 나아가 더 큰 국민적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것은 경고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이시원 대통령실 비서관, '채상병 수사외압' 중심에 나타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