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전자, 업계 최초 '9세대 V낸드' 양산…"데이터 입출력 속도 33% 향상"


업계 최소 크기∙두께, 차세대 인터페이스 적용 등으로 기술 리더십 증명
올해 하반기 'QLC(Quad Level Cell) 9세대 V낸드'도 양산 예정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9시대 V낸드' 양산을 시작하며 낸드플래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다시 한 번 증명했따.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 양산을 시작한 '9세대 V낸드' 제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 양산을 시작한 '9세대 V낸드' 제품.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3일 '1테라비트(Tb) TLC(Triple Level Cell) 9세대 V낸드' 양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TLC은 하나의 셀에 3비트(bit)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는 구조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소 크기 셀(Cell) △최소 몰드(Mold) 두께를 구현해 '1Tb TLC 9세대 V낸드'의 비트 밀도(단위 면적당 저장되는 비트의 수)를 이전 세대 대비 약 1.5배 증가시켰다.

더미 채널 홀(Dummy Channel Hole) 제거 기술로 셀의 평면적을 줄였다. 더미 채널 홀은 셀 어래이(Cell Array)에서 플래인(Plane)을 구분하기 위해 만들어진 동작을 수행하지 않는 채널 홀을 말한다. 셀의 크기를 줄이면서 생기는 간섭 현상을 제어하기 위해 셀 간섭 회피 기술, 셀 수명 연장 기술을 적용해 제품 품질과 신뢰성을 높였다.

삼성전자의 '9세대 V낸드'는 더블 스택(Double Stack) 구조로 구현할 수 있는 최고 단수 제품이다. '채널 홀 에칭(Channel Hole Etching)' 기술을 통해 한번에 업계 최대 단수를 뚫는 공정 혁신을 이뤄 생산성도 향상됐다. '채널 홀 에칭'이란 몰드층을 순차적으로 적층한 다음 한번에 전자가 이동하는 홀(채널 홀)을 만드는 기술이다. 특히, 적층 단수가 높아져 한번에 많이 뚫을수록 생산효율 또한 증가하기 때문에 정교화∙고도화가 요구된다.

'9세대 V낸드'는 차세대 낸드플래시 인터페이스인 '토글(Toggle) 5.1'이 적용돼 8세대 V낸드 대비 33% 향상된 최대 3.2Gbps의 데이터 입출력 속도를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기반으로 PCIe 5.0 인터페이스를 지원하고 고성능 SSD 시장을 확대해 낸드플래시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또 '9세대 V낸드'는 저전력 설계 기술을 탑재하여 이전 세대 제품 대비 소비 전력이 약 10% 개선됐다. 환경 경영을 강화하면서 에너지 비용 절감에 집중하는 고객들에게 최적의 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회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플래시(Flash)개발실장 부사장은 "낸드플래시 제품의 세대가 진화할수록 고용량∙고성능 제품에 대한 고객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어 극한의 기술 혁신을 통해 생산성과 제품 경쟁력을 높였다"며, "9세대 V낸드를 통해 인공지능(AI) 시대에 대응하는 초고속, 초고용량 SSD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TLC 9세대 V낸드'에 이어 올해 하반기 'QLC(Quad Level Cell) 9세대 V낸드'도 양산할 예정이다. QLC는 하나의 셀에 4비트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는 구조다. AI시대에 요구되는 고용량∙고성능 낸드플래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전자, 업계 최초 '9세대 V낸드' 양산…"데이터 입출력 속도 33% 향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