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단독] 금감원 "농협중앙회 지배구조 정조준"


"다른 은행에 비해 금융사고 반복 사례 많아"
"인사시스템 문제…정기검사 통해 문제 제기"

[아이뉴스24 박은경 기자] "금융 전문성이 부족한 농협중앙회 직원과 조합원들이 신경 분리 후에도 농협금융지주 계열사로 이동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이미 곪을 대로 곪은 심각한 문제다."

농협중앙회 출신의 금융권 전문가의 일침이다. 금융감독원이 110억원대 배임 사고를 계기로 농협중앙회의 비금융 전문가 낙하산 인사에 칼날을 빼 들었다.

조합장 출신이나 금융 지식이 적은 비전문가를 지점장으로 발령하는 등의 농협중앙회의 낙하산 인사가 농협은행과 농협금융지주의 내부통제 실패를 유발했다는 지적이다. 금감원은 다음 달 정기 검사에 착수해 문제점을 낱낱이 찾아내고 개선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농협중앙회 본사 전경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 본사 전경 [사진=농협중앙회]

금융감독원 고위 관계자는 22일 "농협금융지주와 은행에 대한 사전 검사에 착수했고 5월 중순부터 정기 검사의 본 검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농협금융·은행에 대한 정기 검사는 고강도 종합검사다. 금감원은 지난 2022년 금융사들의 애로사항을 수용해 전반적인 경영 실태를 낱낱이 파헤치는 종합검사를 정기 검사로 전환했다. 때마침 농협금융·은행에 대한 정기 검사 시점이 도래함에 따라 부문별로 진행했던 검사를 종합검사 수준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농협중앙회-농협금융지주-농협은행'으로 이어지는 특수한 지배구조를 정조준한다. 금감원은 전문성이 낮은 조합원이나 중앙회 직원이 금융 점포의 지점장을 맡으면서 내부통제나 심사를 소홀히 해 금융사고를 유발했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 농협중앙회의 부적절한 인사 개입이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했다고 추정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후 검사를 진행하다 보니 농협은행의 비전문가들이 유발하는 여러 복잡한 내부통제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농협은행이 다른 은행에 비해 유독 문제가 반복하는 것은 농협의 특수성에서 기인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결국 승진해서 은행장이나 계열사 임원으로 내려오는 사전 포석으로 농협중앙회가 농협금융지주와 농협은행 등 계열사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고들과 무관하지 않다"면서 "최대 주주의 권한이라고 보기에는 심각한 일로, 사고의 원인을 명확하게 파악해서 문제 제기를 분명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은경 기자(mylife144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단독] 금감원 "농협중앙회 지배구조 정조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