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철수 "야당 '25만원 지급' 포퓰리즘…공약 따르는 건 무책임"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의 국민 1인당 민생회복지원금 25만 원 지급 요구를 두고 "현금 살포식 포퓰리즘 공약을 맥없이 뒤따라가는 것도 여당으로서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곽영래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곽영래 기자]

안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야당의 1차 대화 상대는 여당이고 정부이지만, 여당의 1차 대화 상대는 국민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번 주 윤석열 대통령과 회동에서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 회복지원금을 의제로 꺼내 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 요구를 수용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안 의원은 "재정을 쓰더라도 물가 안정의 단기 정책 목표를 해치지 않는 한에서 부유층에게까지 같은 액수를 나눠주기보다 어려운 계층을 집중적으로 도와드려야 한다고 국민들에게 소상히 설명하고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제로 재벌 총수와 서민에게 같은 25만 원을 지급한다면 찬성할 국민이 얼마나 될지 모르겠다"고도 했다.

안 의원은 "야당과의 소통은 필요하다"면서도 "정부가 총선 참패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국정 운영의 변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선 최우선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소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누구를 심판하려 하지 말고 너희의 무관심과 무능을 먼저 돌아보라'는 것이 국민의 마음이었고, 총선 패인은 여기서 찾아야 한다"며 "정부가 물가·민생·경제분야를 챙기고 구조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먼저 국민들과 적절한 소통을 했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철수 "야당 '25만원 지급' 포퓰리즘…공약 따르는 건 무책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