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의대교수들 "예정대로 25일부터 사직...증원 원점 재검토해야"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전국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정부가 의대증원분 50~100% 범위 내 대학의 자율적 모집을 허용한 것과 관련해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에 변함이 없다"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의비는 19일 저녁 온라인 총회를 개최한 후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특별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숫자를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줄이는 것을 수용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제까지 과학적 기반에서 최소라고 주장해오던 2000명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변함이 없다"며 "이에 대한 적절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시, 예정대로 25일부터 교수 사직이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의대 교수들은 지난달 25일부터 의대별로 집단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민법상 전임 의대 교수는 사표를 낸 지 한 달이 되면 수리 여부와 상관없이 자동 사직 처리가 된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부터 자동 사직 효력이 발생하는 교수는 100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의비는 "교수 사직이 시작되는 4월 25일 이전에 정부는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천명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진료 일정을 재조정하기로 함에 따라 신규 외래·입원 환자 진료가 지금보다 더 줄어들 가능성도 커졌다. 전의비는 "장기간 비상 의료 상황에서 교수들은 정신적, 신체적인 한계로 인해 외래와 입원 환자에 대한 진료가 재조정될 수밖에 없다"며 "대학별 과별 특성에 맞게 진료 재조정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의대교수들 "예정대로 25일부터 사직...증원 원점 재검토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