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주말엔 건강] 당뇨가 실명까지 부른다…소리없는 시력 도둑 `당뇨망막병증' 주의


지속적인 고혈당, 망막 말초혈관에 순환장애 일으켜…노안으로 오인 많아

[아이뉴스24 홍성효 기자] 지속적인 고혈당으로 인해 망막의 말초혈관에 순환장애가 일어나 발생하는 합병증인 당뇨망막병증.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고 노안으로 인식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주기적인 검사가 중요하다.

최미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 교수. [사진=고려대의료원]
최미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 교수. [사진=고려대의료원]

망막은 여러 층의 막으로 이뤄진 눈의 가장 안쪽에 있는 막으로 사물을 볼 수 있게 해주는 신경막이다. 빛을 감지해 시각정보를 시신경을 통해 뇌에 전달하고 색과 사물을 구별할 수 있게 한다.

당뇨망막병증은 이 망막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당뇨병에서 지속적인 고혈당으로 인해 모세혈관에 손상이 생겨 망막의 말초혈관에 순환장애가 일어나 발생하는 합병증이다. 말초혈관의 순환장애로 혈관이 막히면 망막의 허혈성 변화가 발생한다. 이런 허혈성 변화는 시력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부위인 황반의 부종을 유발할 수 있다.

허혈이 지속되면 비정상적인 신생 혈관이 발생하는 증식 당뇨망막병증으로 진행된다. 신생 혈관은 쉽게 터져 눈 속의 심각한 출혈을 일으키고, 섬유성 조직과 함께 증식해 망막을 박리(견인성 망막박리)시키며, 이러한 출혈과 망막 박리는 영구적인 실명으로 이어질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녹내장,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당뇨병이 주된 발병요인인 만큼 초고령사회로의 진입과 더불어 고열량·고단백의 식습관 등으로 유병률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26만5000명이었던 당뇨망막병증 환자수는 2022년 37만6000명으로 10년 간 약 41.8% 증가했다.

문제는 시력 감소를 초래하는 안질환들은 보통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며, 환자는 이를 노안으로 인한 인식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당뇨망막병증 역시 초기나 비증식 당뇨망막병증의 경우 증상이 없거나 경미할 수 있다.

황반부종(망막의 중심부인 황반부에서 혈액성분이 누출돼 부어있는 상태)이 생기면 물체가 휘어져 보이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식 당뇨망막병증은 빛만 감지할 수 있을 정도로 급격한 시력저하가 일어나기도 하지만, 환자 스스로가 인식할 정도의 시력 저하가 진행 된 단계에서는 이미 이전의 건강한 시력으로 회복하기가 어렵다.

당뇨망막병증의 치료 방법으로는 레이저 치료, 안구내 주사,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레이저 치료는 중심 시력을 보존하기 위하여 가장 효과적인 치료중 하나다. 허혈이 발생한 망막을 광응고시켜 허혈성 손상 과정의 진행을 막고, 이를 통해 당뇨 망막병증의 악화를 막는다.

안구내 주사 치료는 당뇨 망막병증으로 발생한 허혈성 변화를 눈 안에 직접적으로 주사액을 주입해 억제해주는 치료법이다. 황반 부종을 가라앉히고, 신생혈관에서의 출혈을 억제한다. 이러한 치료가 불가하거나, 치료에도 불구하고 반복적인 유리체강 내 출혈 혹은 망막박리로 시력이 심하게 손상된 경우 유리체절체술을 시행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조기 진단으로 실명을 막을 수 있다. 망뇨망막병증의 진단은 안저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안저검사는 눈의 질환 유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안과 정밀검사 중 하나로 검사 시간은 1분 내외로 매우 짧고, 큰 비용 부담도 없다. 당뇨 망막병증이 진행된 경우 혈류 정밀 평가, 망막 단층 촬영등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장비가 있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3대 실명 질환은 주로 40세 이후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40세 이상 성인은 연간 한 번씩 정기적으로 안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특히 당뇨병을 진단받았다면 안과 정밀 검진을 필수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어떠한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한번은 안과적 검사를 받는 것이 권고되고 있다. 또, 해당 질환에 가족력이 있거나 당뇨병, 심혈관 질환, 흡연, 눈 부위 외상 등 위험요소가 있다면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사전 예방하는 것이 좋다.

최미현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 교수는 "조기 진단하고 치료하는 경우 실명 위험을 절반까지 감소시킬 수 있으나 환자 스스로 자각 증상이 없거나 시력에 영향이 없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진단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며 "당뇨가 있다면 무엇보다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홍성효 기자(shhong0820@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주말엔 건강] 당뇨가 실명까지 부른다…소리없는 시력 도둑 `당뇨망막병증' 주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