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기자수첩] 결국 총선 후 '도미노 가격인상'…예상 비껴가지 않았다


[아이뉴스24 전다윗 기자] 미리 입이라도 맞췄나 싶다. 4·10 총선이 끝나자 마치 짜기라도 한 듯 먹거리 물가가 잇따라 오르고 있다.

제과업체 맏형 롯데웰푸드는 최근 초콜릿류 가격을 12%가량 올렸다. 마찬가지로 초콜릿 제품을 파는 오리온·해태제과 등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조미김의 경우 중견·중소 업체부터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동원F&B, CJ제일제당, 풀무원, 대상, 청정원 등 주요 업체들도 인상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치킨 가격도 올랐다. 매출 기준 4위 치킨 브랜드 굽네와 글로벌 치킨 브랜드 파파이스가 인상 행렬에 동참했다. 월급 빼고 다 오른다는 푸념이 실감 나는 요즘이다.

기자수첩 [사진=아이뉴스24]
기자수첩 [사진=아이뉴스24]

사실 이러한 '도미노 인상'은 이미 예견된 문제다. 총선을 앞둔 정부가 물가 안정에 동참하라며 식품업체에 대한 압박 수위를 연일 높여가자, 업계와 학계에선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기업 팔 비틀어 가격을 통제하는 건 미봉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근본적인 가격 인상 요인이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선 언제든 억눌렸던 가격이 한꺼번에 급등하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이미 실패했던 물가 억제책을 그대로 답습했으니, 결과가 다를 리 만무하다.

물가 안정은 중요한 문제지만 그렇다고 관련 업체들을 쥐잡듯 잡는 건 하책 중 하책이다. 결국 오를 가격이었다. 시기를 늦추는 건 근본적 해결책은 아니다. 진정 물가 안정을 바란다면 생산 기반과 유통 구조가 안정화됐는지, 통화·재정 정책이 정석대로 운용되는지부터 따져봐야 한다. 거시적인 관점에서 물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정책과 법안도 필요하다.

물가와의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총선이 끝났다고 물가 안정의 고삐를 놓아선 안 된다. 대파 한 단 가격을 두고 들썩일 만큼 국민들은 절박하다. 장기적 관점의 물가 관리 정책을 견지해야 할 시점이다.

/전다윗 기자(dav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자수첩] 결국 총선 후 '도미노 가격인상'…예상 비껴가지 않았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