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말의 바보' 김진민 감독 "유아인 분량 전부 들어내기엔 너무 '큰 축'"


"스토리텔링 지장 안 주는 선에서 편집"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김진민 감독이 "(유아인이 맡은) 인물을 빼고 가기엔 '4명의 친구'라는 큰 축이 있어 전부 들어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진민 감독이 "(유아인이 맡은) 이 인물을 빼고 가기엔 '4명의 친구'라는 큰 축이 있어 전부 들어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진민 감독, 배우 전성우, 안은진, 김윤혜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진민 감독이 "(유아인이 맡은) 이 인물을 빼고 가기엔 '4명의 친구'라는 큰 축이 있어 전부 들어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김진민 감독, 배우 전성우, 안은진, 김윤혜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넷플릭스 신규 시리즈 '종말의 바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 김진민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작품 연출을 한 김진민 감독은 "초반 편집을 3부 정도 했을 때 (유아인 마약) 이슈가 불거졌다. 처음엔 복잡한 상황이 아니라 지나갈 거로 생각했는데 문제가 마음대로 흘러가지 않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편집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이야기가 이해되는 부분이 있었다"며 "넷플릭스 프로듀서에게 다시 편집하겠다고 말하려던 참이었다"고 했다.

이어 "넷플릭스가 원래 편집하고 나면 더 이상 손을 못 대게 한다"며 "핑계가 생겨 시청자분들께 불편을 드릴 수 있는 부분과 분량에도 손을 댔다"고 언급했다.

다만 "스토리텔링에 지장을 주지 않는 선에서 조정했다"며 "시청자분들이 많이 불편해하지 않으셨으면 한다"고 자신의 바람을 전했다.

아울러 김 감독은 '종말의 바보' 관전 포인트도 설명했다.

그는 "생각보다 굉장히 쉬운 드라마다. 등장인물들의 이야기가 마치 연속극을 보는 느낌을 줄 거"라며 "종말을 앞둔 각 마을 사람의 이야기에서 내 부모, 형제, 친구를 다 찾아낼 수 있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민 감독이 "(유아인이 맡은) 이 인물을 빼고 가기엔 '4명의 친구'라는 큰 축이 있어 전부 들어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종말의 바보'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김진민 감독이 "(유아인이 맡은) 이 인물을 빼고 가기엔 '4명의 친구'라는 큰 축이 있어 전부 들어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종말의 바보'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이 남은 시점,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 작품은 일본 작가 이사카 이사카 코타로의 소설 '종말의 바보'를 원작으로 하며, 종말을 앞둔 한국 사회의 이면과 피할 수 없는 종말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일상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종말의 바보'는 오는 26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말의 바보' 김진민 감독 "유아인 분량 전부 들어내기엔 너무 '큰 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