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말의 바보' 전성우 "여러 가지 인간 군상 나타나 매력적"


"실제 신부님들이 어떤 행동 하는지 살펴봐"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전성우가 "여러 가지 인간군상이 나타나 매력적"이라며 '종말의 바보'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전성우가 "여러 가지 인간군상이 나타나 매력적"이라며 '종말의 바보'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전성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전성우가 "여러 가지 인간군상이 나타나 매력적"이라며 '종말의 바보'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전성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넷플릭스 신규 시리즈 '종말의 바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 김진민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성도들을 보살피는 신부 '성재' 역을 맡은 전성우는 "우리의 정서가 담긴, 낯선 사람이 아니라 우리 주변의 모습, 사람 냄새 나는 작품이라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캐릭터를 "신념을 가진 신부다. 교구와 성도들을 끝까지 지키기 위해 맡은 바 책임을 다하는 인물이다"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실제 신부님들을 뵙고, 규칙과 규율을 조사했다. 평소 어떤 행동을 하는지 태도를 봤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00일 후 종말이 온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전성우는 "사실 그냥 그 순간을 즐기면서 살 것 같다"고 답했다.

전성우가 "여러 가지 인간군상이 나타나 매력적"이라며 '종말의 바보'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배우 전성우, 안은진, 김윤혜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전성우가 "여러 가지 인간군상이 나타나 매력적"이라며 '종말의 바보'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배우 전성우, 안은진, 김윤혜가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몬드리안 서울 이태원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이 남은 시점,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이 작품은 일본 작가 이사카 이사카 코타로의 소설 '종말의 바보'를 원작으로 하며, 종말을 앞둔 한국 사회의 이면과 피할 수 없는 종말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일상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종말의 바보'는 오는 26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말의 바보' 전성우 "여러 가지 인간 군상 나타나 매력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