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위츠,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2025년 전기차용 무선충전기 개발 완료 예상”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국내 유무선 전력전송 솔루션 전문기업 위츠가 지난 18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주관사는 신한투자증권이다.

 국내 유무선 전력전송 솔루션 전문기업 위츠가 18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워츠]
국내 유무선 전력전송 솔루션 전문기업 위츠가 18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워츠]

위츠는 켐트로닉스의 계열사로, 삼성전기 모바일 무선전력전송 사업과 근거리무선통신(NFC) 코일 사업 등을 인수해 2019년에 설립됐다.

현재 무선전력전송 솔루션을 기반으로 스마트폰의 무선전력 송수신 안테나 모듈과 무선충전기 패드의 무선전력 송신 안테나 모듈 등을 양산하고 있으며, 삼성전자의 1차 공급사로써 모바일과 각종 웨어러블 기기의 무선충전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체 기술력을 활용해 모바일·웨어러블 기기 전력전송 사업에서 전기차 충전 사업으로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전기차용 유선충전기 개발에 성공해 올해부터 양산·고객사에 본격적으로 공급하고 있고, 내년 1분기 완료를 목표로 전기차용 무선충전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김응태 위츠 대표는 “IT와 전장 부문에서 위츠가 기술 경쟁력을 갖춘 탄탄한 회사라는 것을 알리고 지속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게 됐다”며 “IPO를 통해 향후에도 사업 포트폴리오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고 시장에서 위츠의 입지를 확고히 다져 나가는 기회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위츠,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