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시각장애인 10명 중 4명이 점자 불편…"체계적 교육 부족"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우리나라 성인 시각 장애인 10명 중 4명은 점자 사용에 있어 불편함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영호 광주시립점자도서관장이 14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시립점자도서관에서 점자로 번역된 대체자료를 읽고 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최영호 광주시립점자도서관장이 14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시립점자도서관에서 점자로 번역된 대체자료를 읽고 있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국립국어원이 18일 공개한 '2023년 점자 사용 능력 실태 조사'에 따르면 점자 사용 능력이 기초 이하로 평가받은 성인 장애인 비율은 전체의 39.6%로 파악됐다.

해당 조사는 지난해 9월 7일부터 같은 해 11월 1일까지 진행된 평가다. 조사 대상은 만 29~69세 시각 장애인 301명이며, 이들의 점자 받아쓰기·읽기, 유창성, 이해 능력 등을 평가받았다.

조사 결과, 점자 문서 사용에 불편함을 겪는 '기초'적인 수준의 비율은 29.9%였으며, 점자 문서 사용에 어려움이 있는 '기초 미달' 수준은 9.7%로 나타났다.

점자 문서를 편리하게 사용하는 '우수'의 비율은 14.9%였다.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는 '보통'은 45.5%로 집계됐다.

점자 사용 능력은 연령이 낮을수록 상대적으로 우수한 편이었고, 선천적 시각 장애인이 후천적 시각 장애인보다 사용 능력 측면에서 나은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44회 흰지팡이날 기념 대구 시각장애인 복지대회’에서 시민들이 안대를 착용한 뒤 시각장애인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12일 대구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제44회 흰지팡이날 기념 대구 시각장애인 복지대회’에서 시민들이 안대를 착용한 뒤 시각장애인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시스]

후천적 시각장애인의 경우 '기초 미달'과 '기초' 등급을 합친 비율이 48.9%로, 선천적 시각 장애인(29.7%)보다 19.2%p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성인 시각 장애인의 점자 사용 능력을 세부적으로 살펴본 첫 조사다.

국립국어원 관계자는 "점자를 사용하는 시각 장애인을 대상으로 조사했음에도 점자 문서 사용이 불편하거나 어려움이 있는 시각 장애인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국립국어원은 "학령기 시각장애 학생은 학교에서 점자 교육을 받을 수 있지만, 성인은 제도적으로 교육받기가 어렵다. 성인 대상의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각장애인 10명 중 4명이 점자 불편…"체계적 교육 부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