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홍준표 "尹에 국무총리 김한길·비서실장 장제원 추천"


尹, 인선 고심 중 '비공개 만찬회동' 4시간
"총리, 야당과 소통·실장은 정무감각 필요"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홍준표 대구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향후 국정 기조와 인선 방향에 대한 조언을 들은 것으로 확인됐다. 윤 대통령은 국정 수습을 서둘러야 한다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인선을 둘러싼 여론을 예의주시하며 고심 중인 상황에서 홍 시장을 만나 향후 국정 기조와 인적쇄신 방향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사진=아이뉴스24 DB]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사진=아이뉴스24 DB]

18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저녁 서울 모처에서 홍 시장과 4시간가량 만났다. 홍준표 시장은 이날 <아이뉴스24> 통화에서 "차기 국무총리로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차기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장제원 의원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국무총리 후보의 경우 야당과 소통이 잘 되는 인물이, 비서실장은 정무 감각이 뛰어나고 충직한 인물이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같이 추천했다고 한다. 그는 "수용 여부는 대통령의 판단"이라고 했다.

이번 만찬 회동은 윤 대통령이 먼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인선 방향뿐 아니라 내각 쇄신, 야당 대처 방안 등 국정 전반에 걸쳐 이야기를 나눴다. 차기 총리, 비서실장 임명이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홍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좌고우면하면 안 된다"는 뜻도 전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가 필요 없는 비서실장은 윤 대통령의 의지에 좌우될 가능성이 높다. 명실상부한 친윤(친윤석열) 핵심 인사인 장 의원은 윤 대통령 대선 승리 후 당선인 비서실장을 맡았고 새 정부 조각 작업부터 대통령실 인선까지 그의 손을 거쳤다. 이번 총선에서 친윤 인사 가운데 가장 먼저 불출마를 선언하며 희생정신을 보였고, 3선 의원으로서 야당 인사들과 대화도 잘 통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그러나 야당은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비서실장 인선은 '대통령 첫 메시지'와 다름없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물을 임명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국정쇄신의 의지가 있는 것이냐는 야권 비판이 불 보듯 뻔한 상황에서 윤 대통령이 그를 비서실장에 최종 발탁하기란 상당한 부담이다. 장 의원 본인도 비서실장직을 고사하는 걸로 전해졌다.

앞서 대통령실은 새 국무총리에 박영선 전 장관, 대통령 비서실장에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을 기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며 정치권이 크게 술렁이자 17일 "검토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야권은 '혼종', '야당 파괴'라고 비판했고, 여권도 여권대로 '정체성'을 정면으로 부정해선 안 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여야 협치를 위해선 인재풀을 야권까지 넓혀야 한다는 야권의 압박과, 보수진영 인사들을 핵심 요직에 기용해야 한다는 여권 주문이 뒤섞인 상황에서 중간에 끼인 윤 대통령의 막판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전면적 국정 수습을 위해 대통령 비서실장 인선을 가장 먼저 단행할 걸로 보여, 발표는 이르면 19일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04.16.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04.16. [사진=대통령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尹에 국무총리 김한길·비서실장 장제원 추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