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방경만 KT&G 사장,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으로 소통경영 박차


‘격식 파괴·자유 주제’ 소통으로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방경만 KT&G 사장이 취임 약 3주를 맞은 지난 17일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을 가지며 본격적인 소통경영에 나섰다.

KT&G 서울사옥 20층 라운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다양한 직무와 직급의 직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형식적인 식순이나 사회자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방경만 사장과 직원들은 스탠딩 테이블에서 음료와 다과를 즐기며 격식 없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방경만 KT&G 사장이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으로 소통경영에 나섰다. [사진=KT&G]
방경만 KT&G 사장이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으로 소통경영에 나섰다. [사진=KT&G]

방경만 사장은 1998년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7년 만에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 된 본인의 성장 스토리를 직원들과 공유하고 회사 선배로서 업무 경험과 노하우 등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또한, 회사의 중장기 비전과 성장 전략에 대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취미와 관심사 등 업무 외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도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지난달 28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방경만 사장은 취임 당일 곧바로 KT&G 충남본부와 서대전지사를 방문하며 영업 현장 소통에 나섰다. 또, 이번 ‘캐주얼 미팅’을 시작으로 직원들과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KT&G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구성원들과 기존의 틀을 벗어나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경영진의 의지를 반영해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간 양방향 소통 문화를 확산해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방경만 KT&G 사장,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으로 소통경영 박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