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웃 택배 30여개 훔친 40대 女…경찰 출동하자 "불 지르고 죽겠다" 소동


창문 난간에 걸터앉기도…경찰특공대 투입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이웃의 택배 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그 과정에서 건물 난간에 걸터앉는 등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웃의 택배 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이웃의 택배 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19일 경기 오산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말부터 지난 15일까지 자신의 주거지인 오산시 한 오피스텔에서 음식물과 생활용품, 자전거 등 이웃 주민들의 택배 물품 30여 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최근 이 오피스텔 주민 10여 명은 자신의 택배가 없어지자,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수사에 나선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를 절도범으로 특정했다.

그는 1층 공동현관에 배달된 택배 물품을 몰래 가져간 것으로 파악됐다.

이웃의 택배 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웃의 택배 물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어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2시쯤 A씨의 집으로 찾아갔고, 경찰을 본 A씨는 현관문 잠금장치를 걸고 "들어오면 불을 지르고 죽겠다"며 위협했다.

경찰은 문 틈새로 A씨가 택배 상자에 불을 붙였다 끄는 행위를 하다 14층 창문 난간에 걸터앉는 모습을 보고 경찰특공대 1개 팀(7명)을 추가로 투입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출동한 119도 지상에 에어매트를 설치했다.

이후 경찰특공대 일부는 옥상에서 로프를 타고 내려가 창문을 통해 집 안으로 들어갔고, 다른 대원들은 현관문을 부수고 내부로 진입해 A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웃 택배 30여개 훔친 40대 女…경찰 출동하자 "불 지르고 죽겠다" 소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