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우리나라의 옛 건축 '정자', 기념우표로 나온다


자연과 어우러진 정자 소개…총 57만6000장 발행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조해근)는 자연과 어우러진 정자를 소개하는 '한국의 옛 건축(정자)' 기념우표 57만6000장과 소형시트 32만 장을 오는 24일부터 판매한다.

한국의 옛 건축(정자) 전지. [사진=우정사업본부 ]
한국의 옛 건축(정자) 전지. [사진=우정사업본부 ]

한국의 옛 건축(정자) 기념우표는 궁궐과 서원, 성당, 산사에 이어 발행되는 다섯 번째 한국 옛 건축 시리즈다. 봉화 청암정과 경주 독락당 계정, 담양 송강정, 달성 삼가헌 하엽정 등이 담겼다.

우표 변지에서는 20세기 한국 최고의 전통가옥으로 선정된 강릉 선교장 활래정을 볼 수 있다. 전지에는 활래정 안에서 내다본 모습을, 소형시트에는 밖에서 본 활래정 전경을 담았다.

봉화 청암정은 조선 중기 정치가인 충재 권벌의 종택 서쪽에 있는 정자다. 사대부의 가거적 주거문화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경주 독락당 계정은 조선 중기 성리학자인 회재 이언적이 벼슬에서 물러난 뒤,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에 자리를 잡고 사랑채인 독락당 안쪽 깊숙한 곳에 지은 별채다.

담양 송강정은 조선 중기 학자이자 정치가인 송강 정철이 벼슬을 그만두고 고향인 담양군 창평면 성산에 와 있을 때 머물렀던 곳이다. 정철은 이곳에서 사미인곡과 속미인곡을 지었다. 달성 삼가헌 하엽정은 사육신 중 하나인 충정공 박팽년의 후손에 의해 지어진 별당이다.

한편, 기념우표는 가까운 우체국을 방문하거나 인터넷 우체국에서 구매할 수 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우리나라의 옛 건축 '정자', 기념우표로 나온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