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포항시, 창고형 대형유통시설 코스트코 유치 '순풍'


4월 말 코스트코 대표단 직접 포항 방문해 입점 여건 등 살필 예정

[아이뉴스24 이진우 기자] 경북 포항시가 창고형 대형마트인 코스트코 유치에 나서며 지역 경제 활성화와 정주 여건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4일 코스트코 실무진과 입점 관련 면담을 진행했으며, 오는 4월 말에는 코스트코 대표단이 직접 포항시를 방문해 입점 여건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창고형 도매 할인점인 코스트코는 전세계 14개국 871개 매장을 보유한 세계 3위의 유통업체로,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전국 1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대부분 수도권과 광역시에 집중돼 있으며 경북에는 아직 매장이 없는 실정이다. 코스트코는 인천 청라점 개점을 추진하고 있으며, 제주도에도 2026년 신규 개점할 예정이다.

코스트코는 국내 연매출액이 약 6조원(점포당 3000억)에 달하는 대형 유통기업으로, 지역 내 입점 시 일자리 창출과 인근 지역 소비 유인 등 경제 유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특히 근로자 상당수가 40~50대 여성으로, 대부분 정규직으로 보수체계와 복지 후생도 뛰어나 새로운 여성 고용 창출 효과도 예상된다.

현재 일부 지자체에서는 무상 임대부지 제공 등 다양한 조건을 내세우며 유치전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 포항시도 입점 경쟁에 뛰어들어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코스트코에서 제시하는 신규 입점 조건은 △승용차 운행 기준 30분 이내 100만 명 거주 △경제발전을 지탱하는 사업이 활성화된 지역 △3만3000㎡(1만평) 부지 확보 등이 있다.

포항은 동해안의 거점도시로, 경주와 영덕 등 인접 시군을 포함한 동일 생활권 인구가 70만 명이며, 최근 이차전지·바이오산업 등 미래 신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따라서 저렴한 부지 확보가 가능하다면 포항시의 유치 가능성은 매우 긍정적이라는 분석이다.

포항시는 '글로벌 기업혁신파크'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향후 5년간 포항시 일원에 조성됨에 따라 인구 증가에 따른 생활 편의와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대형 유통시설 유치에 집중하고 있다.

이상현 경제노동과장은 "창고형 대형유통시설은 소득 역외 유출을 막고 인근지역 소비 유입 등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 등 많은 효과가 있는 만큼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유치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진우 기자(news111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항시, 창고형 대형유통시설 코스트코 유치 '순풍'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