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햄 빼려면 추가요금 받는 김밥집…고객이 되묻자 "어린 학생이냐?" 조롱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한 김밥 가게에서 재료를 빼달라는 고객 요청에도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해당 가게 사장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같은 요구를 한 고객의 사진 등도 올리는 등 조롱까지 해 누리꾼들 비판이 거세다.

지난 14일 엑스(옛 트위터) 이용자 A씨는 '이 상황이 나만 이해가 안 가는 거냐'라며 최근 자신이 주문한 서울시 중구 한 김밥 가게 사장 B씨와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한 김밥 가게에서 재료를 빼달라는 고객 요청에도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고객 A씨와 문제의 김밥 가게 사장 B씨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 [사진=엑스 캡처]
한 김밥 가게에서 재료를 빼달라는 고객 요청에도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고객 A씨와 문제의 김밥 가게 사장 B씨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 [사진=엑스 캡처]

대화 내용에 따르면 B씨의 가게는 햄과 단무지, 맛살 등의 재료를 김밥에서 빼길 원할 경우 2000원의 추가 요금을 받고 있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햄 안 먹어서 빼려는데 2000원 추가 되는 것 맞냐"라고 물었다.

B씨는 "그렇다"고 대답했고 이에 A씨가 "빼는 것인데 왜 추가하냐"고 되묻자 "이런 거 가지고 물어보는 분 처음이라서 어떻게 답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햄 등의 재료를 빼는 대신 다른 재료가 더 들어가기 때문에 추가 요금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 B씨 설명이다.

B씨는 이에 그치지 않고 "그런 걸로 일일이 다 말씀하시는 것도 대단하다. 어린 학생은 아니시냐. 학생들도 이렇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A씨를 조롱했다.

또 자신의 SNS에 "말도 안 통하는 고객님들" "한국사람인데 한국인이랑 소통이 안 되냐" "영업을 방해하시는 분" "돈 2000원 때문에 계속 우기고 괴롭히시는 분" 등의 말을 쏟아내며 무분별하게 A씨를 비난했다.

한 김밥 가게에서 재료를 빼달라는 고객 요청에도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가게 사장 B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A씨를 저격하는 글. [사진=엑스 캡처]
한 김밥 가게에서 재료를 빼달라는 고객 요청에도 추가 요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가게 사장 B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A씨를 저격하는 글. [사진=엑스 캡처]

뿐만 아니라 A씨가 '엑스'에 자신과의 일을 올린 것을 알게 되자 B씨는 SNS에 A씨의 사진까지 올리고 "소상공인을 향해서 온갖 인격 살인을 했다. 엑스에 댓글 달리는 만큼 사진 하나씩 올릴 것이다. 아이도 안 하는 짓을 왜 하셨냐"고 했다.

이에 A씨는 "그저 햄을 못 먹어서 빼고 싶은데 어째서 2000원이 추가되는지 주문 전 여쭤봤을 뿐"이라며 "별안간 '재밌는 어린 학생'이 됐다. SNS에 제 사진 올리고 저격하신 걸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라고 난처해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햄 빼려면 추가요금 받는 김밥집…고객이 되묻자 "어린 학생이냐?" 조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