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구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입주율 50% 돌파


입주 시작 2주 만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한양은 대구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가 입주 개시 2주 만에 입주율 50%(잔금납부 기준)를 초과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대구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문주. [사진=한양]
대구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문주. [사진=한양]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는 대구광역시 달서구 송현동 78-3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최고 24층, 12개동 1021가구로 구성된 대단지다. 타입별로는 △68㎡A(204가구) △68㎡B(175가구) △68㎡C(66가구) △84㎡A(350가구) △84㎡B(181가구) △105㎡(45가구) 등으로 구성됐고 지난달 29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한양 관계자는 "대구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수자인 브랜드 아파트로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결과 대구 부동산 시장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 2021년 청약 당시 1순위 평균 17.8대 1, 최고 46.5대 1의 높은 경쟁률 속에 단기간 완판에 성공했고, 입주자 사전점검에서도 계약자분들의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입주까지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는 대구 1호선 서부정류장역 초역세권의 입지를 갖춰 반월당역과 동대구역 등 대구 주요 지역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고 두류공원과 학산공원 등 주변에 녹지도 풍부해 생활환경이 우수하다.

또한 남향 위주로 동을 배치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아파트 주동 측벽(일부)에 외관 특화 디자인도 적용했다. 세대 내부 창호도 가시성과 개방감을 한층 높이는 조망일체형 시스템 창호로 시공했다.

단지 내부 조경도 화려하다. 업계 최고로 꼽히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조경사업팀에서 '솔고개와 달빛마당이 있는 풍경'을 콘셉트로 직접 설계와 시공을 맡아 송현동 지명의 유래가 된 솔고개(소나무 고개)와 달비골(달이 비치는 계곡)을 구현하는 등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꾸몄다.

한양 관계자는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외에도 올해 상반기 입주가 시작된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향남역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 등 대단지 입주도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어 더욱 안정적으로 주택사업을 이어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면서 "남은 입주예정자도 원활하게 입주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 입주율 50% 돌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