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낙연 "중진 '호남 출신' 저 혼자…불씨 지켜달라"


"총선 이후 지난 2년보다 심각한 파국 예상"
"'尹 사법의 칼'·'野 탄핵의 칼' 휘두를 것"
"사법리스크 없는 제가 위기 극복할 적임자"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마지막 유세 장소로 광주를 방문해 결의를 다잡으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광주 광산구을 후보인 이낙연 공동대표는 9일 저녁 광주 쌍암공원 바닥분수 인근에서 파이널 집중 유세를 하며 "이제 중진 정치인 중에 호남 출신은 저 하나 남았다"며 "역사의 심장, 호남 정치의 부활을 기대하는 시·도민 여러분, 마지막 불씨 이낙연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3월 10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결의대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3월 10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결의대회에 참석해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호남 출신 유력 정치인들이 공천에서 몰살된 것에 대해 저는 슬픔과 분노를 억누를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총선 이후 지난 2년보다 훨씬 심각한 파국을 예상한다"며 "총선에서 패배한 윤석열 정권은 '사법의 칼'을 거칠게 휘두를 수 있다. 야권은 '정권 탄핵의 칼'로 맞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누군가는 중심을 잡고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해야 한다. 그 일을 제가 하겠다"며 "저는 민주당 계열 네 개의 정당 대표들 가운데 유일하게 사법적 리스크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스크가 없어야 당당할 수 있고, 검찰과 맞서 이길 수 있다"며 "자신을 위해 민주·진보 세력을 희생하지 않을 사람, 저 이낙연밖에 없다. 제가 그 일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허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원한 것도, 쉬운 것도 아닌 줄 알았지만, 누군가는 가야 할 길이기에, 그 누군가가 저여야 한다면, 기꺼이 역사의 제단에 몸을 던지는 심정으로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 대해선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우리는 지금 서툰 정치인, 준비되지 않은 정치권력이 얼마나 위험한지 뼈저리게 체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건희 씨를 숨기건 한동훈 위원장을 내세우건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며 "국가를 위험에 빠뜨리고 국민의 마음을 크게 다친 만큼,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이 기댄 검찰 정권의 결과는 참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낙연 "중진 '호남 출신' 저 혼자…불씨 지켜달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