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홈쇼핑 KT알파, '최대 영업익' 뒤늦게 정정 [분석]


지난해 매출·영업익 기존 발표 대비 44억원씩 감소
재무제표 오류로 금융당국 제재 받았는데 또 발생
박승표 대표 "위기감…프로세스·시스템 전반 점검"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박승표 KT알파 대표가 취임 초기부터 삐걱거리고 있다. 회계 장부 오류로 지난해 영업이익 실적이 '167억원'에서 '123억원'으로 44억원이나 줄면서다. 박승표 대표는 이에 대해 당혹감을 밝히며 향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책임지겠다고 밝혔지만 사내 분위기는 뒤숭숭하다.

KT알파는 KT의 자회사로 T커머스(KT알파쇼핑), 콘텐츠 유통, ICT플랫폼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KT알파 CI. [사진=KT알파]
KT알파 CI. [사진=KT알파]

9일 KT알파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월 2023년 영업실적으로 매출 4348억원, 영업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줄었지만 내실 경영 효과로 영업이익은 전년(152억원) 대비 9.6% 상승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는 설명도 내놨다.

그런데 한달쯤 지난 후 회사가 정정한 수치는 매출액 4304억원, 영업이익 123억원으로 당초 발표치보다 쪼그라들었다. 통상적으로 기업이 실적을 잠정 공시한 후 확정 공시 시점에서 수치가 변할 수 있지만 사업이 재편되는 경우가 아니면 미미한 수준에 그친다.

KT알파에 따르면 제휴몰 매출액 중 할인 금액을 차감하지 않은 채 정가를 매출로 인식하면서 이번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2022~2023년에 걸쳐 약 100억원이 부풀려졌다. 과거 오류도 이제서야 드러난 것으로, 전반적인 재무회계 시스템이 허술하다는 방증으로 볼 수 있다. 회사측은 지금은 해당 거래의 매출 발생 시점부터 모든 관련 데이터를 전수조사해 발견된 오류 사항을 재무제표에 반영한 상태다. 이번 여파로 2022년 실적 역시 매출 4969억원, 영업이익 152억원에서 매출 4642억원, 영업이익 98억원으로 고쳐졌다.

회사측이 정정한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변동내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추가로 기재된 오류 매출액인 44억원이 정정된 보고서 매출에 반영됐고, 이로 인해 영업이익도 기존 공시(167억원) 대비 44억원 감소했다.

박승표 KT알파 대표이사. [사진=KT알파]
박승표 KT알파 대표이사. [사진=KT알파]

갓 취임한 박승표 대표는 회계 오류가 빚어진 것과 관련해 전 직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오랜 기간 상장사로서 내부통제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우리 회사에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한 점에 대해 대표이사로서 당혹스럽기도 했지만, 당장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발견된 회계 오류를 바로잡아 주주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무감으로 지난 몇 주를 밤낮없이 고심했다"며 "한편으로는 아주 작은 소홀함조차도 우리 회사를 중대한 위기 상황에 빠트릴 수 있다는 심각한 위기감마저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이와 같은 문제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 프로세스와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고, 대표이사로서 누구보다 앞장서 이러한 과정을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우선, 실적의 정합성과 검증을 강화하기 위해 정산·회계 시스템을 보완하고 프로세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끝으로 그는 "이번 사안을 통해 우리 모두가 스스로 일하는 방식에 대해 되돌아보고 보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이번에 맞닥뜨린 어려움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그동안 잠재해 있던 문제점을 개선해 나갑시다"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가 직접 나설 만큼 이번 일은 사내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쳤다. 손실이 뒤늦게 지난해 회계연도에 반영돼 성과급도 줄었다는 것이다. KT알파 한 직원은 "지난해 실적을 바탕으로 성과급을 지급하는데 직원들 사이에서는 이런 오류 때문에 성과급이 줄었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회계 오류의 내막에 대한 각종 소문으로 들끓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KT알파는 올해 감사보고서 제출 시한을 넘기기도 했다. 지난 20일 "감사보고서 제출이 지연될 예정"이라며 "추후 외부감사인으로부터 감사보고서를 수령하는 즉시 공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27일 감사보고서 제출을 완료했다. 뒤늦게 회계 오류가 밝혀진 여파로 풀이된다.

KT알파 관계자는 "회계 서류상 오류를 발견한 즉시 내부 통제 프로세스 개선은 즉시 시행했고, 시스템적인 미비점은 연내에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T알파는 지난해에도 2014년과 2018년 사업보고서의 재무제표에 투자선급금을 비유동자산으로 올려야 함에도 유동자산으로 잘못 분류해 올리면서 금융당국의 경고를 받은 바 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홈쇼핑 KT알파, '최대 영업익' 뒤늦게 정정 [분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