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엔솔, 美 애리조나에 원통형·ESS 첫 전용 생산공장 건설


김동명 CEO "압도적 경쟁력으로 지속 성장"…7.2조원 투자 2026년 양산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애리조나주에 총 7조2000억원을 투자해 원통형·ESS(에너지저장장치)의 첫 전용 생산 공장을 건설한다.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3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퀸 크릭(Queen Creek)에서 원통형·ESS 전용공장 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착공에 나섰다고 4일 밝혔다. 이 공장은 북미 지역에 건설되는 두 번째 단독 공장이다.

애리조나 공장은 원통형 배터리 36GWh, ESS LFP 배터리 17GWh 규모로 각각 건설될 예정이다. 총 생산 능력은 53GWh에 달한다. 나희관 법인장(상무)는 "최근 공장 부지정리와 착공을 마쳤으며 현재 순조롭게 철골 건설 작업 진행 중"이라며 "원통형 공장과 ESS LFP 공장은 2026년 각각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를 통해 총 네 자릿수의 신규 일자리도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CEO 사장은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높은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기술리더십 기반의 압도적 제품 경쟁력으로 고객경험을 극대화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애리조나 주지사 케이티 홉스(Katie Hobbs)는 "이 변혁적인 투자는 애리조나주를 넘어 미국 전역이 클린에너지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할 것" 이라며 "애리조나 주에서는 애리조나 주민들이 직업에 필요한 기술을 갖추도록 지원하고 적극적인 파트너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세계 최대 ESS 시장이자 클린에너지 정책에 힘입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현지 생산을 통해 물류·관세 비용을 절감하는 동시에 즉각적인 현장 지원과 관리 서비스 진행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미국 현지 고객사들과 전략적 파트너십 또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3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사 현장에서 오유성(왼쪽부터) LG에너지솔루션 소형전지사업부장와 케이티 홉스 애리조나 주지사, 김형식 ESS전지사업부장, 산드라 왓슨 애리조나 상무국 사장겸 CEO, 나희관 애리조나 법인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3일(현지시각)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사 현장에서 오유성(왼쪽부터) LG에너지솔루션 소형전지사업부장와 케이티 홉스 애리조나 주지사, 김형식 ESS전지사업부장, 산드라 왓슨 애리조나 상무국 사장겸 CEO, 나희관 애리조나 법인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지역에 미시건 단독 공장과 GM JV1·JV2공장을 운영 중이다. 또 GM JV3 공장과 스텔란티스, 혼다,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 업체와 함께 합작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2024 iFORU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엔솔, 美 애리조나에 원통형·ESS 첫 전용 생산공장 건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